기아자동차, 프라이드 후속 YB 랜더링 공개

기아자동차 유럽법인이 24, 파리모터쇼에 앞서 프라이드 후속(YB)의 실내외 랜더링 이미지를 공개했다.

 



2011년 출시 이후 5년 만에 선보이는 프라이드 4세대 모델은 3세대와 비슷한 모습을 유지하면서 정체성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디자인됐다. K5의 그릴이 2세대에서 더 넓어진 것처럼 프라이드의 그릴도 헤드램프와 맞닿을 정도로 그릴이 넓고 시원해졌다. 헤드램프에는 주간주행등을 넣어서 아주 깔끔하면서도 선명한 이미지를 구현했다. 안개등은 기존과 같이 원형을 유지하고, 범퍼는 K3 쿠페처럼 커다랗고 입체감 있게 변경된다.

 


3세대의 측면은 곡선이 많이 강조되었는데, 4세대 디자인은 지석을 넣어 날렵한 모습을 적극적으로 표현했다. 캐릭터라인도 상당히 높게 이어져 긴장감을 더하고, 커다란 휠도 볼륨감 보다는 깔끔한 느낌이 강조된 디자인을 적용했다.

 


루프에는 작은 스포일러를 달아 공기역학적으로 효율성이나 안정감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측면까지 내려오게 디자인됐다. 테일램프는 가로형을 유지하면서도 LED를 통해 입체감을 강조했다. 범퍼 하단부는 블랙으로 처리해서 스포티한 느낌을 강조했지만, 머플러는 바깥으로 드러내지 않았다.

 


눈에 띄는 변화를 갖는 부분은 실내다. 마치 스포츠 쿠페를 연상케 할 정도로 넓고, 깔끔하면서 세련된 감각이 돋보인다. 센터페시아의 디자인 내비게이션 화면을 중심으로 날렵하게 처리했고, 버튼도 최소화하면서 상, 하단을 그룹별로 나눠 조작성을 높였다. 또 프라이드의 주고객 연령층이 낮다는 점을 감안해 에어컨 송풍구나 버튼 디자인들도 세심하게 신경썼다.

 

파워트레인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는 함께 공개되지 않았으나, 기존과 같이 1.4리터, 1.6리터 가솔린 혹은 1.4리터 디젤 엔진 등이 준비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프라이드 후속모델 YB는 내년 하반기 국내에 출시될 예정이다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