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역사상 가장 빠른 비틀, 최고속도 328km/h의 신기록 수립

폭스바겐의 비틀 LSR(랜드 스피드 레코드)이 미국 유타주 보네빌에서 열린 월드 오브 스피드 행사에서 시속 328.195km/h의 최고 속도를 기록했다.



비틀 LSR은 공기저항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프론트 범퍼와 노면에 손가락 하나가 겨울 들어갈 정도로 최저 지상고를 낮췄다. 윈도우는 무거운 유리도 모두 떼어냈고, 타이어는 소금사막에서 주행하기 적합한 폭이 좁은 특수 타이어를 장착했다. 



타이어나 노면의 문제 등으로 브레이크의 제동력이 약할 수밖에 없어 테일게이트 뒤로는 두 개의 낙하산도 장착했다. 이 낙하산은 버튼 조작으로 펼쳐져 정차 시 속도를 급격히 줄여준다.


실내는 구체적으로 공개되지 않았으나, 외관처럼 오로지 최고속도를 높이기 위해 모든 장식을 뜯어내고 버킷 시트와 소화기 등 최소한의 장비만 장착됐을 것으로 예상된다. 롤케이지 바도 구석구석 배치됐는데, 강성 확보를 위한 조치로 보인다.




국내에서 판매 중인 2리터 TSI 엔진을 장착한 골프 GTI는 최고출력 211마력, 최대토크 35.7kg.m으로 6.8초의 가속성능(0-100km/h)과 210km/h의 최고속도를 기록한다. 


하지만 이번 행사에 출전한 비틀 LSR은 같은 2리터 TSI 엔진을 장착하고도 새로운 헤드와 피스톤, 캠샤프트 등으로 변화를 줘서 최고출력 550마력, 최대토크 58.2kg.m을 확보했다. 가속성능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최고속도는 328.195km/h를 기록해 비틀 LSR은 폭스바겐 역사상 가장 빠른 비틀로 등극하게 됐다.



한편, 월드 오브 스피드는 매년 여름 USFRA의 주관 하에 다양한 차종들이 최고속도 기록을 경신하기 위해 도전해오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