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과 사기로 기소된 이희진, 부가티 베이론은 어떻게 되나

증권계에서 자수성가 스타로 이름을 떨쳤던 개인 투자자 이희진이 5일, 사기혐의로 검찰에 긴급 체포됐다. 이후 20일 만인 오늘 25일 재판으로 넘겨졌다.


검찰을 이희진과 그의 동생을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 하고, 주변인물 두 명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또한 이 씨가 범행 수익을 처분하지 못하도록 람보르기니, 부가티, 롤스로이스, 메르세데스-벤츠 등의 고급 차량들과 고급 빌라 등에 대해서도 추징 보전이 청구된 상태다.


특히 이씨가 소유한 부가티 베이론은 국내에 단 1대 밖에 없는 신차여서 추후 어떻게 처리될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