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아빠를 위한 가격대별 최고의 7인승 패밀리 SUV

SUV의 인기가 절정에 달하고 있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SUV는 패밀리카로 인기가 좋아서 아이가 있는 가정에서 인기가 높다. 짐을 넉넉히 싣고 다닐 수 있어서 여가활동을 즐기기에도 좋고, 여러 명의 자녀도 부담 없이 태울 수 있는 7인승 SUV들을 가격대별로 살펴본다.



2천만 원대 (쉐보레 캡티바)

2천만 원대라고 하기에는 다소 궁색하긴 하지만, 그래도 3천만 원을 넘지는 않으니 2천만 원대는 맞다. 쉐보레 캡티바는 2,861만 원짜리 기본 트림에 7인승 패키지를 50만 원주고 추가하면 2,911만 원이 되는데, 수시로 할인을 진행하고 있으니 2,800만 원 초반에도 구입이 가능하다. 시작가격이 경쟁 모델에 비해 크게 저렴하지는 않지만 그만큼 기본 트림에도 많은 사양이 들어있다. 다만 3열은 넓지 않기 때문에 어린아이들 정도만 승차가 가능하다.




3천만 원대 (기아 쏘렌토, 현대 맥스크루즈)

기아 쏘렌토는 2.0 프레스티지 등급에서부터 65만 원 상당의 3열 시트를 옵션으로 추가할 수 있다. 가격은 3,050만 원이며, 3열은 캡티바처럼 어린아이들 정도만 승차가 가능하지만, 그래도 동급 중형 SUV 중에서는 3열이나 적재공간이 가장 넓다.




맥스크루즈는 6인승이 기본이고 7인승 시트는 20만 원을 추가하면 된다. 전 트림에서 추가가 가능하며, 가격은 3,440만 원부터. 6인승 모델은 2열 시트 중앙이 카니발처럼 비어 있기 때문에 3열의 승하차가 매우 편리하며, 2열 시트도 매우 안락하다. 3열은 넓다고 할 수 없지만, 그래도 캡티바나 쏘렌토에 비하면 답답함이 적고 상당히 쾌적한 편에 속한다.



4천만 원대 (기아 모하비)

4천만 원대 7인승 SUV로는 기아 모하비가 유일하다. 전 트림에서 3열 시트를 선택할 수 있고, 에어컨과 히터 기능도 모두 함께 제공한다. 3열 시트는 성인이 장시간 탑승하기는 힘들지만, 그래도 크기가 제법 크고, 3열 시트 뒤로도 약간의 적재공간을 활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5천만 원대 (포드 익스플로러, 혼다 파일럿)

미국에서도 인기가 높은 대형 사이즈의 SUV는 5천만 원대부터 만나볼 수 있다. 포드코리아의 인기 모델 익스플로러 2.3은 5,790만 원이지만. 약간의 할인이 적용되고 있어 5,000만 원 중반에도 구입이 가능하다. 무엇보다 3열 시트를 버튼으로 펼치거나 접을 수 있다는 게 가장 큰 장점으로 꼽힌다. 또한 3열 시트만 접어도 1,243리터의 공간을 활용할 수 있고, 3열 시트를 펼치고도 대형 세단의 트렁크 공간과 비슷한 594리터를 사용할 수 있다.




파일럿 역시 익스플로러와 함께 5천만 원대의 대표적인 SUV다. 가격은 5,460만 원으로 익스플로러보다 조금 더 합리적이면서 7인승도 아닌 8인승이다. 시트 구조가 2+3+3으로 3열 시트에 3명이 탑승하는 것으로 인증되어 있다. 그만큼 3열 시트의 공간이 넓고, 지금까지 소개한 모델 중 가장 넓은 편이다. 3열 시트만 접고도 유모차를 접지 않고 적재할 수 있을 정도로 내부가 넓고, 2열 시트까지 평평하게 접을 수 있어 여가활동에도 실용적이다.




6천만 원대 (인피니티 QX60)

인피니티 QX60은 애초부터 7인승을 위해 개발된 모델이어서 3열이 초라하거나, 너무 구석진 것 같지도 않다. 또한 나름 프리미엄을 추구하기 때문에 디자인적인 감각도 고급스럽게 처리했다. 가격표는 6,290만 원으로 달고 있지만, 실제 구입 시에는 꽤 많은 할인을 받을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8천만 원대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4)

누구나 꿈꾸는 7인승 SUV 중의 끝판 모델은 역시 디스커버리다. 강력한 오프로드 성능에 남성적인 디자인, 실용성까지 그야말로 최강이다. 3열 시트도 제법 탈만하고, 헤드레스트까지 제대로다. 또 3열을 위해 뒤쪽 천장을 더 높였고, 천장이나 옆, 뒤로 창문이 크게 뚫려 있어 개방감도 우수하다. 또 천장이 높기 때문에 유모차도 세워서 적재할 수 있을 정도로 편리하다.




9천만 원대 (아우디 Q7)

Q7은 9,230만 원대의 프리미엄 모델에서부터 3열 시트를 지원한다. 익스플로러처럼 3열 시트를 버튼 조작만으로도 접거나 펼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며, 아주 평평하게 접혀 더욱 실용적이다. 하지만 천장 높이가 크게 높지 않고, 창문 크기도 넓지 않아 3열에는 어린아이 정도만 탑승이 가능한 수준이다.




1억 원대 이상 (메르세데스-벤츠 GLS)

메르세데스-벤츠 라인업 중 기함급 SUV인 GLS는 현재 국내에서 공식 판매 중인 7인승 SUV 중에서는 유일하게 1억 원 이상에서 시작한다. 전장 5.13미터, 전고 1.88미터로 크기가 압도적인 만큼 실내도 넉넉하고, 3열 시트도 제대로 만들었다. 1억 2,500만 원부터 시작하는 가격은 부담스럽지만 여유가 있다면 고려해 볼만한 모델 중 하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