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코리아, 리터당 19.5km의 어코드 하이브리드 사전계약 실시

혼다코리아가 동급 최고의 연비를 자랑하는 어코드 하이브리드를 공개하고 1월 1일부터 17일까지 사전계약 판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1월 출시를 앞두고 있는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혼다의 차세대 파워트레인 어스 드림 테크놀로지의 결정체로 기술의 혼다가 자랑하는 첨단 기술이 집약되어 있다. 동급 최고의 도심연비 19.5km/l를 기록하는 것은 물론이고, 파워풀한 주행성능과 세련된 디자인까지 적용돼 완벽한 진화를 이뤄냈다.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기존의 미래 지향적이고 스포티한 스타일링을 이어가면서도 하이브리드 전용 디자인을 통해 한층 세련되고 스포티한 느낌으로 거듭났다. LED 헤드램프와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에 블루 익스텐션 렌즈를 적용하였으며, 피아노 블랙 및 크롬 콤비네이션 프런트 그릴과 선을 다듬은 심플한 알루미늄 후드 라인, 그리고 17인치 알로이 휠도 기존 어코드와 차별화하였다. 그리고 사이드 실 가드와 트렁크 스포일러를 추가하여 한층 스포티한 느낌을 더하면서도 차체를 낮고 안정적으로 잡아주어 고속 주행에서의 안전성에도 도움을 준다.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기존 3.5 V6 모델에 적용했던 안전 및 편의사양을 대거 적용하며 상품성을 강화했다. 운전석 메모리 시트와 조수석 4방향 파워시트를 적용해 탑승자의 편의성을 높였다. 야간 주행 안정성을 향상시키는 ECM 룸미러도 기본 적용했으며, 우측 차선 변경 시 사각 지역 확인을 통해 안전한 차선 변경을 지원하는 레인 와치 기능과 전후방 주차 보조 센서 등 안전 사양도 추가했다.


이외에도 기존 어코드 가솔린 모델에서 소비자의 호응이 좋았던 한글 지원 안드로이드 OS 기반의 디스플레이 오디오(DA)를 바탕으로 애플 카플레이, 아틀란 3D 내비게이션을 탑재하였으며, 스마트폰 무선 충전 장치, 원격 시동 장치 등 각종 편의 사양을 그대로 유지하였다.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진정한 하이브리드 전문가라는 콘셉트를 바탕으로 2-17 세계 10대 엔진에 선정된 2.0리터 하이브리드 전용 엔진과 2개의 전기 모터를 조합해 개발한 i-MMD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적용했다. 그 결과 19.5km/ℓ 라는 동급 최고의 연비(도심연비 기준)를 기록했으며, 83g/km 이라는 동급 최저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자랑한다. 이와 더불어 동급 최고의 시스템 (엔진+모터) 출력 수치인   215마력을 바탕으로 파워풀한 주행이 가능하다. 또한, 혼다에서는 처음으로 하이브리드 모델에 ‘스포츠 모드’를 더해 주행의 즐거움도 극대화했다. 하이브리드 시스템과 더불어 주행 성능 향상을 위해 어코드 최초로 진폭 감응형 댐퍼를 적용하고 NVH 성능도 대폭 강화해 주행 안정성과 정숙성도 향상됐다.


한편, 혼다코리아 정우영 대표는 “국내 고객들이 하이브리드 차량에 대한 관심과 이해도가 높아졌고, 꼼꼼하게 비교하고 구입하는 합리적인 소비문화가 정착된 만큼, 어코드 하이브리드가 충분히 성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혼다코리아가 마련한 다양한 혜택을 누리며 세계 수준의 하이브리드 모델이 제공하는 뛰어난 성능을 직접 경험해보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