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차 시장의 자존심 대결, 기아 모닝 vs 쉐보레 스파크

기아차는 4일, 17일 공식 출시 예정인 모닝의 디자인과 사양, 가격 등을 공개하고, 사전계약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신형 모닝은 가격 인상을 최대한 억제하면서 경차만의 강점인 경제성을 전면에 내세웠다. 그러면서도 세련된 디자인과 강화된 안전성을 강조하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강하고, 더 강한 외관


3세대 모닝의 디자인은 화난 듯이 아주 과감해졌다. 역대 모닝은 그 이름처럼이나 부드럽고 귀여운 듯한 모습이었는데, 3세대 모닝은 완전히 달라졌다. 라디에이터 그릴을 K5처럼 가로로 길게 확장하면서 헤드램프와 맞닿게 했고, 헤드램프는 입체적으로 설계하면서 주간주행등도 추가했다. 또 범퍼 중앙은 블랙 컬러로 마무리하고, 양쪽으로는 포인트 컬러를 넣어서 역동적인 분위기를 표현했다.



측면에서는 2세대와 비교해서 큰 변화가 없는 듯하지만, 휠 아치의 입체감을 살려서 2세대와는 또 다른 역동성을 부여했다. 휠 디자인은 멀티 스포크 타입이 적용되었으며, 구체적인 수치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육안으로 봐도 상당히 커졌다.



테일램프는 ‘ㄷ’자형으로 LED를 넣어서 표현했으며, 2세대 모닝의 디자인을 계승, 발전시킨듯한 분위기가 강하다. 넓은 시야 확보를 위해 후방 유리는 크게 설계했고, 범퍼 하단으로는 후진등을 넣었다. 또 머플러 팁도 바깥으로 드러내서 기존과 다른 활동적인 이미지를 강조한다.



쉐보레 스파크도 역동적인 디자인이 반영되긴 했는데, 신형 모닝이 워낙 과해서 그에 비해서는 다소 얌전한 듯해 보인다. 스파크에는 쉐보레의 새로운 듀얼 포트 그릴이 적용되면서 그릴이 상하로 나누어졌다. 그래서 전면부 디자인은 시원하면서도 안정적이다. 헤드램프도 역시 최근 디자인 추세에 맞춰 라디에이터 그릴과 닿아 있고, 안쪽으로는 U자형 주간주행들을 넣었다. 안개등 주변은 화려하지 않지만, 블랙 컬러와 크롬 장식으로 마무리하면서 포인트를 살렸다.



뒷좌석 도어 핸들은 시크릿 타입으로 숨겨져 있어서 상대적으로 깔끔하게 처리된 모습이다. 캐릭터 라인은 헤드램프에서 A필러까지 한번, A필러에서 뒷문까지 또 한번, 뒷문에서 테일램프까지 또 한번, 총 세 번을 넣어서 경쾌한 모습을 나타내면서도 실제 크기보다 더 커 보이게 했다.



후방 유리는 스파크도 넓고 크지만, 모닝보다는 살짝 좁다. 대신 테일램프의 위치가 그만큼 높아졌고, 범퍼 하단부도 더 부풀려져 있다. 테일램프는 LED와 벌브형 램프를 혼용하고 있으며, 범퍼 하단은 볼륨감을 강조했지만, 머플러 팁을 숨겨 깔끔하게 처리했다.


크기는 모닝과 스파크 모두 경차 규격에 맞췄기 때문에 3,595mm의 전장과 1,595mm의 전폭이 동일하다. 다만 전고는 스파크가 10mm 더 낮고, 휠베이스도 스파크가 15mm 더 짧다. 이 때문에 기아차는 모닝의 실내가 동급 최고임을 강조하고 있다.



완전히 다른 실내 구성



모닝은 프라이드처럼 수평적인 구조를 기본으로 했다. 그래서 터치스크린이 i30처럼 돌출형으로 바뀌었고, 그와 관련된 버튼들도 양옆으로 배치된 덕분에 센터페시아가 깔끔하게 정리됐다. 계기반과 스티어링 휠 디자인은 기존의 기아차들과 동일된 모습을 보이지만, 에어컨 송풍구나 변속기 레버의 디자인에 차별화를 주고, 시트와 도어 컬러에도 포인트를 넣어서 경차만의 밝고, 톡톡 튀는 분위기를 표현했다.


실내에서 누릴 수 있는 편의사양으로는 기아 T맵을 새롭게 추가했다. 스마트폰에서 볼 수 있었던 미러링크 기능을 터치스크린으로 띄워서 운전자가 보다 편리하고 안전하게 내비게이션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애플 카플레이를 함께 적용해서 스마트폰을 보다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게 했다.



그에 비하면 스파크는 가로보다는 세로형 디자인이 더 강조되었다. 많은 버튼들을 터치스크린으로 집어넣고, 공조버튼만 하단에 배치해서 모닝과 동일하게 깔끔하다. 스티어링 휠이나 계기반 역시 다른 쉐보레 차량들과 공유 중인 디자인이어서 특별함은 없다. 그러나 도어와 대시보드 등에 밝은 컬러의 장식을 넣어서 실내 분위기를 밝게 했고, 대시보드와 도어 곳곳에 수납공간을 만들어 실용적인 면을 강조했다.


스파크도 애플 카플레이를 지원하며, 마이링크를 통해 내비게이션을 활용할 수 있어서 T맵을 사용할 수 있는 것 외의 편의사양은 모닝과 대동소이하다.



힘은 비슷, 연비도?



모닝은 1리터 가솔린 엔진으로 최고출력 76마력, 최대토크 9.8kg.m을 발휘한다. 이 엔진은 5단 수동변속기 혹은 4단 자동변속기와 맞물리고, 연비는 리터당 15.4km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파크 역시도 1리터 가솔린 엔진으로 최고출력 75마력, 최대토크 9.7kg.m을 발휘하기 때문에 힘은 비슷한 수준이다. 다만 변속기가 5단 수동, 무단 등으로 차이를 보인다. 연비는 트림에 따라 다르지만, 스파크도 모닝과 같은 15.4km/l를 기록한다.



경차도 안전하다



모닝과 스파크 모두 경차는 위험하다는 편견을 깨기 위해 많은 안전성 강화에 힘썼다. 먼저 모닝은 동급 최고의 안전성을 구현하기 위해 초고장력 강판의 사용 비율을 기존 22%에서 44%로 끌어올렸고, 구조용 접착제를 기존 8m에서 67m로 8배가량 확대 적용했다. 또한 핫스탬핑 공법과 충돌 보강형 구조용 접착제를 사용해 더욱 안전하고 튼튼한 차체를 구현했다. 첨단 안전사양으로는 전방 충돌 경고, 긴급제동 보조 시스템 등을 적용했다. 또 경차로는 유일하게 운전석 무릎 에어백이 탑재된 7에어백 시스템과 뒷좌석 시트벨트 프리텐셔너를 적용하기도 했다.



하지만 안전에 있어서는 스파크도 뒤지지 않는다. 먼저 KNCAP에서 1등급을 받은 검증된 안전성을 자랑한다. 초고장력과 고장력 강판은 72%나 사용했고, 저속 충돌 시 크래시 박스만 교체할 수 있는 구조를 채택해 수리비를 절감할 수 있도록 했다. 첨단 안전사양으로는 전방 충돌 경고, 차선이탈 경고, 사각지대 경고를 적용했다. 또한 충돌 시 탑승객의 안전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에어백은 총 8개로 동급에서 가장 많은 개수를 자랑한다.



가격, 모닝이 더 싸?



아직 모닝의 가격은 확정되지 않았지만, 자동변속기 모델을 기준으로 베이직 1,075만 원, 디럭스 1,115만 원, 럭셔리 1,315만 원, 레이디 1,350만 원, 프레스티지 1,400만 원으로 책정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스파크는 무단변속기 모델을 기준으로 LS 베이직 1,162만 원부터 시작하며, 최고급 트림인 LTZ는 1,562만 원에 책정되어 있다. 세부적인 트림은 스파크가 모닝보다 훨씬 많고 다양해서 직접적인 비교가 어렵고, 모닝의 가격표가 나와야 가능할 것으로 보이지만, 전반적인 가격은 모닝이 확실한 우위를 차지하는 모양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