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의 기발한 아이디어? 아이오닉 전동 스쿠터

현대자동차가 세계 최대 가전쇼인 2017 CES에서 아이오닉 시리즈에 새로운 전동 스쿠터를 선보인다.

 


전동 스쿠터는 프로젝트 아이오닉 사업의 일환으로 개발됐으며, 매우 컴팩트한 디자인에, 실용성과 휴대성을 모두 확보한 것이 특징이다.

 


스쿠터를 접으면 거의 완벽한 직사각형에 가까울 정도로 기존 전동 스쿠터들보다 더 작게 접히고, 무게도 가벼워서 한 손으로 들고 다니기에도 부담이 없다. 이 덕분에 지하철이나 계단 어디서나 편리하게 휴대할 수 있다.

 


스쿠터를 펼치면 바닥에 있는 센서가 라이더의 탑승을 인지한다. 출발은 오른쪽 핸들에 있는 버튼을 밀면서 가속하면 되고, 제동은 발을 뒷바퀴 위로 가져가면 멈출 수 있다.

 


스쿠터 상단으로는 속도와 배터리를 확인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가 장착되어 있으며, 앞뒤로 LED 램프가 추가돼 야간에도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도록 했다.

 



평소에는 아이오닉 일렉트로닉의 1열 도어 포켓에서 보관하면서 충전까지 할 수 있기 때문에 보관이나 충전까지도 간편하게 가능하다.

 

하지만 CES 부스에서 전시용으로만 개발되어, 양산될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