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의 야심작 K8, 북미에서 '스팅어'로 먼저 공개

기아자동차의 새로운 후륜구동 4도어 쿠페 스팅어(프로젝트명 CK)가 2017 북미오토쇼에서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모델명은 K8? 스팅어?

스팅어는 2011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공개된 GT 콘셉트의 디자인을 기반으로 6년 만에 양산됐다. 모델명인 스팅어는 사전적으로 ‘찌르는, 쏘는 것’을 의미하며 혁신적인 스타일과 주행성능을 갖춘 프리미엄 퍼포먼스 세단의 이미지를 직관적으로 느낄 수 있다는 게 기아차의 설명이며, 국내에서는 K8로 출시될 예정이다.



콘셉트카를 쏙 빼 닮은 외관

K8의 외관은 앞서 공개된 GT 콘셉트와 쏙 빼 닮았다. 하지만 콘셉트카와 달리 조금 더 스포티한 감각과 기아차만의 패밀리룩이 적극적으로 반영됐다. 라디에이터 그릴은 넓고 입체적으로 표현했고, 공기흡입구과 공기배출구는 곳곳에 크고 뚜렷한 존재감을 보인다.



쿠페형 스타일을 지향하기 때문에 측면 디자인은 아우디 A7과도 비슷한 모습을 갖는다. 하지만 아우디 A7과 달리 프레임리스도어가 적용되지는 않았다. 사이드미러와 측면 공기 배출구는 크롬으로 포인트를 주었고, 캐릭터라인을 살리기보다는 면의 볼륨감을 강조했다. 휠은 19인치가 들어가며, 전후 각각 4피스톤, 2피스톤의 브렘보 브레이크 시스템이 탑재된다.



후면에서도 GT 콘셉트의 테일램프가 그대로 반영됐다. 다만 방향지시등과 후진등은 벌브형 램프로 바뀌었다. 범퍼 하단 역시 역동성을 강조하기 위해서 고광택 블랙으로 처리했고, 하단부 디퓨저를 부풀리면서 네 개의 원형 머플러를 넣었다.




익숙한 듯한 실내

실내도 역시 한껏 멋을 냈다. 하지만 익숙하면서 어색하기도 하다. 스티어링 휠은 기존의 기아차에서 볼 수 있었던 디자인과 동일하며, 센터페시아는 타 사의 디자인들과 절묘하게 결합된 모습이다. 계기반은 구성은 제네시스 G80과 비슷하고, 전반적인 디자인은 입체적이면서 넓어 보이게 했다. 변속기 레버는 트림에 따라 혹은 국가에 따라 전자식도 사용된다.




파워트레인은 두 가지로 이원화

파워트레인은 2.0 T-GDI와 3.3 트윈 터보 GDI 두 가지에 8단 자동변속기로 공개됐다. 2.0 터보엔진은 최고출력 255마력, 최대토크 36kg.m을 발휘하고, 3.3 트윈터보 엔진은 최고출력 370마력, 최대토크 52kg.m을 발휘해 5.1초 만에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를 돌파한다. 후륜구동이 기본이며, 사륜구동도 제공된다.




웅장한 크기, 견고한 섀시

전장은 4.8미터, 전폭 1.8미터, 전고는 1.4미터로 낮고 넓어 보이는 디자인이 적용됐으며, 초고장력 강판을 55%까지 확대 적용해 차체강성이 우수하다. 또한 첨단 안전사양인 드라이브 와이즈가 적용돼 부주의 운전 경보시스템, 차선이탈 방지시스템, 전방 충돌 경고시스템, 참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등을 이용할 수 있다.

 

한편, 국내 출시시기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올 상반기가 유력할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