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를 구입했더니 중고차를 내어준 현대차


그랜저의 인기가 하늘을 찌르며 모처럼 국내 자동차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하지만 이런 가운데 현대차가 그랜저 신차구입 고객에게 인수 거부된 이력이 있는 차량을 출고해 논란이 되고 있다.

 

신차란 소비자가 공장에서 생산된 차량을 소비자가 바로 출고 받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이번 이슈의 경우에는 소비자가 차량을 받아 썬루프 뒷유리에 하얀 가루가 묻어 있어 불만이 생기면서 문제가 시작됐다.

 

하지만 딜러의 고백으로 밝혀진 이 차량은 사실 인수거부 차량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미 2개월 전에 출고되었던 차량인데, 어떤 이유로 인수거부가 되었는지는 밝혀지지 않고 있다.

 

인수가 거부되었던 차량을 되파는 것은 법적인 문제보다 윤리적인 문제여서 현대차에게 또 한번 실망감을 안겨주는 사례로 남게 됐다.


▶ 오토트리뷴이 추천하는 실시간 인기 콘텐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