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매량 방어 위한 2018년형 싼타페, 주목할만한 변화는?

현대자동차가 지난 6일, 2018년형 싼타페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2017년이 시작된 지 겨우 한 달이 지난 시점이지만, 현대차는 급감하고 있는 싼타페의 판매량을 방어하기 위해 2018년을 선보였다. 판매량을 방어하기 위한 모델인 만큼 변화도 꽤 많다.



밸류 플러스 트림 추가

먼저 싼타페의 실수요자들이 선호하는 선택사양을 기본화하면서 가격은 합리적으로 책정한 밸류 플러스를 신설했다. 기본 익스클루시브를 대체하는 이 트림은 상위 트림에서 선택사양으로 제공되던 스마트 후측방 경보 시스템, 전후방 주차 보조 시스템, 8인치 내비게이션, 스마트 파워 테일게이트 등을 모두 기본 사양으로 적용했다.



하위 트림의 기본 사양 강화

밸류 트림 외 스마트와 프리미엄 트림에도 기본 사양이 추가됐다. 이 두 트림에는 소비자들이 필요로 하지만 그동안 상위 트림이나 선택사양으로 제공했던 오토라이트 시스템과 전후방 주차 보조 시스템 등 기본으로 탑재한다.



원밀리언 트림 3가지로 확대

현대차가 스페셜 트림으로 준비했던 원밀리언 트림은 기존 1개에서 총 3개로 확대된다. 원밀리언 트림은 기본과 스타일과 얼티밋 등 총 3가지로 구성되며 각 트림에 따라 튜익스 파츠를 적용해 외관이 더 스포티하게 꾸미거나 고급 안전사양을 적용해서 차별화를 두었다.



가격은 대부분 동결

가격은 스마트 트림과 원밀리언 트림을 제외하고는 모두 동결됐다. 원밀리언 트림은 기존보다 저렴한 트림과 더 비싼 트림이 추가됐고, 나머지 동결된 트림의 경우에도 옵션이 기존보다 더 추가돼서 현대차가 주장하는 ‘실질적인 가격 인하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정확히 인하된 트림은 스마트 트림뿐이며, 금액은 22만 원 더 낮아졌다.



프로모션과 이벤트 진행

싼타페를 구매한 이력이 있는 소비자가 2~3월 중으로 싼타페를 재 출고 경우 100만 원을 더 할인해주고, 2월에 싼타페를 구입한 모든 소비자들에게 JBL 블루투스 스피커를 제공한다. 또 싼타페 밀리언 페스타 이벤트를 진행해 차량 가격의 10%를 할인해주는데, 대부분 중복할인이 되기 때문에 최대 500만 원까지 혜택을 볼 수가 있다.

 

한편, 현대차 관계자는 “원밀리언 모델이 출시 이후 싼타페 판매량의 17% 이상을 차지하며 기대 이상의 인기를 끌어 트림을 확대했다”면서 “고객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싼타페 밀리언 페스타 이벤트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