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의 기함급 SUV, 베라크루즈 다시 등장하나

현대자동차가 대형 SUV인 베라크루즈를 다시 출시할 예정이라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자동차 시장이 다시 술렁이고 있다.



베라크루즈는 2006년 처음 출시되었을 당시 럭셔리 SUV를 추구하며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성능으로 인기가 높았다. 싼타페 플랫폼을 개량한 모노코크 바디를 사용했지만, 도심형 SUV의 특성상 흠이 되지 않았고, 3리터 디젤 엔진의 성능이나 주행성능 모두 지금까지도 회자되고 있을 정도로 완성도가 높았다.


그러나 애초에 비싼 가격 장벽 때문에 판매량이 높을 수 없었던 태생적 한계가 있었고, 신모델 투입까지 늦어지면서 판매량 감소는 불가피했다. 게다가 현대차도 판매량 볼륨이 높은 싼타페에 집중하면서 베라크루즈는 자연스럽게 단종을 맞이하게 되었고, 그 자리는 지금 맥스크루즈가 맡고 있다.



하지만 맥스크루즈는 애초에 베라크루즈처럼 고급 SUV로 개발된 것이 아니라, 싼타페의 롱바디 버전이라는 이미지가 강했다. 실제로 파워트레인이나 디자인 모두 싼타페와 유사하고, 실내는 완전히 똑같아서 차별화된 이미지 구축에도 실패했다. 이 때문에 판매량은 시작부터 최근까지도 하위권을 벗어나고 있지 못한 상황이다.



이렇게 되자 기아 모하비의 가치가 재조명을 받으며 판매량이 출시 초와 비슷한 수준으로 뛰어올랐고, 국산 대형 SUV와 가격 차이가 크지 않은 미국산 대형 SUV들 역시도 판매량이 급증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또 요즘은 SUV의 인기가 세계적인 흐름인데도 불구하고, 현대차의 국내 SUV 라인업은 소형과 대형이 공백으로 남아있는 상태여서 보강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그래서 이에 대응하기 위해 국내 출시를 위한 새로운 소형 SUV 모델이 막바지 테스트 중에 있으며, 대형 SUV 출시도 적극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대형 SUV는 제네시스 브랜드로 출시할 SUV의 플랫폼을 공유해서 개발하면 개발비용이나 개발기간 등을 줄일 수 있고, 다른 모델 대비 마진율이 높아서 국내외에 판매할 경우 영업이익의 개선 효과도 노릴 수 있다는 의견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현대차의 고위 관계자도 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구체적인 출시 계획을 내년으로 언급하기도 했고, 상품성과 함께 모델명까지 그대로 유지할지 새롭게 바꿀지 고민 중이라고 밝혀 소비자들의 기대감은 더욱 높아지는 분위기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