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팔리니 은근슬쩍 가격 인상한 SM6, 주력트림 65만 원 ↑

국내 자동차 업계에서 수입차와 국산차를 통틀어 홍보와 마케팅을 가장 잘하는 브랜드를 꼽자면 르노삼성자동차는 단연 업계 최고다. 하지만 정작 소비자들에게 민감한 가격 인상과 관련된 소식은 알리지 않은 채 홈페이지와 영업 일선에서만 은근슬쩍 가격을 인상한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쉐보레 말리부나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도 판매량이 급증하면서 인기를 끌자 출시 직후 가격을 올려 뭇매를 받은 바가 있다. 그런 비판이 부담스러웠던 것일까. 르노삼성은 SM6의 가격을 조용히 올렸다. 출시 당시에는 동급 최저가를 대대적으로 광고했던 SM6 이제는 얼마나 비싸졌을까.

 

일단 가격이 동결된 트림은 하나도 없고, 전부 인상됐다. 최소 10만 원에서 65만 원까지 인상됐는데, 주로 판매량이 적은 하위 트림보다는 상위 트림을 위주로 65만 원까지 인상했다. 특히 상위트림의 경우 SM6의 판매량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주력 트림이어서 소비자들이 체감하는 가격 인상폭은 더욱 크게 느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2.0 가솔린의 가격은 기존 2,420만 원에서 2,440만 원으로 시작 가격이 20만 원 올랐다. 트림별로는 SE 33만 원, LE RE 각각 65만 원씩 인상돼 최고급 트림의 기본 가격은 3,060만 원에 달하게 됐다.

 

1.6 가솔린 터보의 시작가격은 2,805만 원에서 2,830만 원으로 25만 원 인상됐고, LE RE 트림은 각각 55만 원 10만 원이 인상되면서 3,015만 원, 3,260만 원으로 올랐다.

 

1.5 디젤은 2,575만 원에서 20만 원 인상된 2,595만 원부터 시작하며, 상위트림은 2,950만 원에서 60만 원 인상된 3,010만 원으로 책정됐다.

 


문제는 가격 인상뿐만이 아니다. 적어도 쉐보레 말리부는 뒷좌석 열선시트, 브링고 내비게이션 등의 일부 항목을 추가해서 가격을 올렸는데, 르노삼성 SM6는 특별한 사양 변화 없이 가격만 인상했다는 점이다.

 

또 현대 쏘나타와 쉐보레 크루즈 등이 신모델을 출시하면서 가격을 내리고 있는 상황에서 마땅히 사양 변화 없이 가격을 인상하는 모습은 소비자들에게 좋은 모습으로 비춰지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한편, SM6는 지난 해 3월부터 12월까지 월 평균 6,350여 대를 판매했으나 올해부터는 4천여 대 미만으로 판매량이 급감한 상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