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저는 되는데, SM6는 안 되는 불량가죽시트 교환

현대자동차가 지난 2월 9일 신형 그랜저의 천연가죽시트에서 발생한 주름에 대해 동호인들과 간담회를 갖고, 문제의 시트에 대해 전량 교환 결정을 발표했다. 하지만 그랜저와 마찬가지 상황에 놓여있는 르노삼성 SM6는 시트 교환이 불가하다는 입장이어서 차주들의 피해만 늘어 가고 있다.


자동차 시트는 착좌감이 편안해야 하는 것은 당연하고, 내구성이 생명이다. 가죽이 쉽게 늘어지거나 모양이 변질되면 안 된다는 것이다. 



앞서 그랜저에서 시트 이슈가 발생했을 당시 현대차도 “자동차 시트는 안락감 향상을 위해 가죽이 늘어나는 구조로 설계됐다. 천연가죽은 하중에 의해 늘어나고, 인조가죽에 비해 복원 속도가 느린데 계속 하중이 집중 반복되면 부하에 따라 주름이 발생하는 것은 정상이며, 천연가죽의 고유 특성이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자동차의 시트는 사용과 동시에 이완 및 수축이 진행되며 착좌부, 등받이부 등 시트 일부에 주름이 발생할 수 있다”고 같은 내용을 설명하면서 이는 정상적인 사안임을 강조했다.



하지만 그랜저는 시트를 전량 교환해주기로 결정했다. 출고 후 6개월 이내라는 전제를 달았지만, 출시된 지 몇 달 지나지 않았기 때문에 모든 차량이 포함되는 내용이었다. 그러면서도 가죽시트 특성상 가죽이 늘어지는 것은 당연한 것이지만, 너무 빨리 가죽이 늘어지는 것은 문제라는 것을 인정한 꼴이 됐다. 어쨋거나 중요한 것은 무엇을 인정하고 말고가 아니라, 소비자들의 불편을 줄여주는 것이 기업이 해야할 기본적인 조치임이 마땅하다.



현대 그랜저와 똑같은 문제가 르노삼성 SM6에서도 종종 발생하고 있다. 불편을 겪고 있는 한 운전자는 주행거리가 1만 km를 갓 넘었을 때부터 사업소에 가죽시트에 대한 문제 제기를 했다. 그러나 사업소에서는 “차량 기능상 문제가 없으니, 어떠한 조치도 해줄 수 없다”는 입장만 되풀이하고 있다.


SM6는 현재 국산 중형 세단 시장에서 현대 쏘나타를 제치고, 사실상 1위를 달리고 있다. 하지만 판매량에서만 앞설 뿐, 고객만족을 위한 후속 조치와 품질은 오히려 경쟁사들보다 문제가 많다는 지적이다. 


SM6는 이미 대규모 리콜을 진행 중이다. 또한 결함은 시트를 제외하고도 10여 가지가 넘을 정도로 쏟아지고 있지만, 르노삼성의 명확한 입장이나 대응책은 없는 상황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