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주얼 깡패, 차세대 포르쉐 911 예상도 공개

포르쉐가 2019년까지 출시하기 위해 개발 중인 차세대 911이 최근 도로주행을 시작하면서 스파이샷도 함께 포착되고 있다. 이에 말티즈 디자인이 스파이샷을 기반으로 한 예상도 두 장을 공개했다.



먼저 차세대 911의 가장 이슈가 되고 있는 뒷모습부터 살펴보면, 테일램프가 스파이샷에서 포착된 것과 같이 길게 늘어져있다. 굉장히 입체적이고 미래지향적이기도 하지만, 비슷한 디자인을 사용 중인 부가티 시론과 다르게 LED가 4개로 나누어져 있다. 이는 추후 LED의 교체 비용이나 기능 등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또 스파이샷에서는 양쪽 끝 디자인이 위장필름에 가려져 공개되지 않았으나 예상도 속에는 스파이샷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디자인이 반영됐다. 



램프 디자인 외에는 범퍼 하단의 디자인 변화도 주목할 만하다. 머플러 팁은 모델에 따라 달라질 수 있지만, 예상도에는 4개가 배치됐고, 또 이를 감싸는 디퓨저가 번호판까지 감싼다. 스파이샷에서는 번호판이 더 위에 부착되어있었는데, 실제로는 이렇게 아랫부분에 유지될 가능성이 높다. 또 양쪽 측면으로는 커다란 공기배출구가 뚫리고, 팝업식 스포일러는 조금 더 커질 전망이다. 



전면은 스파이샷에서도 별다른 변화가 없었지만, 이번 예상도에서도 후면에 비해서는 비교적 변화가 적다. 그러나 헤드램프 디자인은 4개의 주간주행등과 함께 더 간결해지고, 범퍼 디자인에서 약간의 차이가 생길 것으로 예상된다. 후드 디자인도 자세히 보면 두 개의 선이 추가됐는데, 이는 스파이샷에서 드러난 것과 일치하는 부분이다. 



파워트레인이나 세부적인 기술은 아직까지 많이 알려진 정보가 없다. 다만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와 하이브리드 모델, 터보 등으로 출력은 더욱 상승하며 라인업도 다양화될 것이라는 정도뿐이다. 특히 포르쉐는 최근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로 최고출력 680마력에 이르는 모델을 선보이기도 했는데, 이런 기술이 적용된 911이 등장할 가능성도 적지 않다.


한편, 포르쉐는 최근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911 GT3와 파나메라 스포츠 투리스모,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 등의 신차 출시에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