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때 그 시절, 낭만이 가득했던 국산 오픈카들

수입차들은 컨버터블과 로드스터 등 다양한 오픈톱 모델을 출시하고 있다. 그러나 아쉽게도 현재 국산차 중에서 오픈톱이 가능한 차량은 현대, 기아, 쌍용, 르노삼성, 쉐보레까지 단 한 대도 없다. 하지만 국내 제조사에서도 원래 이렇게 오픈톱 모델이 없었던 건 아니었다.



기아 스포티지 

1세대 스포티지에는 오픈톱 모델이 있었다. 물론 이 차를 국내에서 본 사람도 아는 사람도 거의 없다. 이 모델은 수출용으로 제작됐기 때문이다. 오픈톱 모델은 코란도처럼 2열 시트 부분만 개방되는 구조고, 뒷문도 없앴다. 또 전복 같은 위험한 상황에 대비하면서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2열 시트 뒤에 프레임을 추가했다.


* 저작권 문제로 일반모델 이미지 첨부합니다.


기아 프라이드

시트로엥 DS3에 보면 캔버스톱 모델이 있다. 지붕 윗부분만 열리는 구조인데, 이런 차량은 기아 프라이드에도 있었다. 3도어 모델에 한해 순정 옵션으로 제공됐고, 스포티지와 달리 국내 소비자들을 위해 판매되었다. 차량 가격이 400만 원대였는데, 이 옵션가격이 100만 원이 넘을 정도로 비싸서 물론 굳이 캔버스톱을 옵션으로 추가하는 이들은 많지 않았다. 요즘도 남아있는 차들이 간혹 온라인상에 등장하긴 하지만 애초에 너무 판매량이 적어서 흔히 볼 수 있는 차량은 아니다. 



기아 엘란

기아차가 로터스에서 라이선스를 가져온 엘란은 2인승 로드스터였다. 소포트톱이 기본이고, 역시 다른 자동차들과 마찬가지로 자동으로 오픈하는 기능은 없어서 일일이 손으로 오픈톱을 벗겨내야 했다. 디자인도 세련됐고, 성능도 굉장했지만, 가격이 2,750만 원으로 굉장히 비싸게 책정됐고, 생산단가는 오히려 이보다 비싼 3천만 원 이상이 발생해 생산할수록 적자를 보는 구조여서 IMF에 맞물려 단종됐다. 



쌍용 코란도 

최초에 신진 지프로 출시됐던 1세대 코란도와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뉴 코란도, 즉 2세대 코란도에서는 소프트 톱 모델이 있었다. 이 소프트톱은 현재도 중고시장에서 인기가 있는 희귀 모델이며, 일반 모델보다 2배 이산 비싼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디자인은 특이하게도 톱이 지붕 전체를 덮는 게 아니라, 마치 메르세데스-벤츠의 랜덜렛처럼 앞좌석은 하드톱이고, 뒷좌석만 소프트톱으로 제작됐다. 그래서 측면에서 보면 약간 픽업트럭같이 보이기도 하는 뒤만 개방되는 구조였다. 



아시아 록스타 

기아차가 인수하면서 이제는 볼 수 없게 된 아시아자동차에서는 과거 록스타 R1, R2를 제작했었다. 이 차는 쌍용 코란도를 견제하기 위해서 제작됐던 모델이라 코란도와 비슷한 구석이 많다. 특히 디자인이 그랬는데, 굉장히 클래식했다. 물론 2세대로 넘어오면서부터는 오히려 클래식한 디자인을 벗고, 코란도에 완패 당했으나 그래도 앞좌석 지붕까지 개방돼서 코란도 보다 더 나은 오픈톱이었다는 건 장점으로 꼽힌다.



쌍용 칼리스타

쌍용차가 영국의 팬더를 인수해 국내에 판매했던 칼리스타는 2리터 엔진과 2.9리터 V6 엔진에 5단 수동변속기, 후륜구동 가벼운 공차중량 등으로 꽤 스포츠카다운 면모를 갖추고 있었다. 게다가 클래식한 디자인은 대중들의 관심을 끌기에도 충분했는데, 특히 시원하게 열리는 오픈톱은 클래식한 디자인의 정점을 찍었다. 톱을 씌워도 멋지긴 했지만, 그래도 톱을 벗겨야 칼리스타의 진면목을 보여줄 수 있었기 때문에 톱을 벗기고 주행하는 차량들이 매우 많았다. 그러나 당시에도 차량 가격이 3,170만 원에서 2,670만 원으로 너무 비싸게 3년간 고작 69대를 판매하고 단종됐다.



지엠대우 G2X

새턴 스카이의 앰블럼과 이름만 바꿔 국내에 판매됐던 G2X는 지엠대우가 처음 선보인 오픈톱 모델이다. G2X는 2인승 로드스터 구조며, 수동식 소프트톱을 채용하고 있었지만, 작동 방법이 매우 간편해서 10초 내외의 시간에 펼치거나 접을 수 있었다. 수동이었기 때문에 가격을 낮출 수 있었고, 무게 배분도 51:49로 매우 뛰어난 편이었다. 하지만 가격이 4,400만 원 내외로 매우 비싸 100대도 팔지 못하고 단종됐다.

   


쉐보레 콜벳

국내에서도 잠깐 판매됐던 콜벳도 오픈톱이 가능한 모델이었다. 하드톱이기 때문에 겉보기엔 쿠페와 같지만 포르쉐 911 타르가처럼 머리 윗부분 지붕을 통째로 걷어낼 수가 있었다. 이 하드톱은 트렁크에 적재가 가능할 정도로 크기가 작고, 무겁지도 않은 편이었다. 다른 로드스터에 비해 개방감이 다소 아쉽다는 의견도 있었으나 머리 뒤로도 B필러가 올라와 있어 안전하기는 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