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 G4 렉스턴 공개, 랜드로버 디스커버리와 경쟁

쌍용자동차가 오랜 기다림 끝에 선보이는 플래그십 SUV 신차의 차명을 확정하고 내외관을 공개했다고 27일 밝혔다. 


쌍용차는 프로젝트명 ‘Y400’으로 개발해 온 대형 프리미엄 SUV 신차명을 G4 렉스턴으로 확정∙발표하였으며, 차명과 더불어 내외관 디자인을 공개하며 본격적인 신차 알리기에 나섰다.



7인승 수입 SUV들과 경쟁

신차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플래그십 SUV로서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포드 익스플로러 등 수입 모델과 더불어 국내 모델 중 기아차 모하비 등 프리미엄 SUV 시장에서 경쟁할 것으로 예상되며, 열정적 자세로 성공의 여정에 최선을 다하면서 동시에 삶의 여유를 즐기는 고객들에게 최고의 선택이 될 것이라고 쌍용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네가지 혁명을 담아낸 렉스턴

G4 렉스턴 차명에는 신차를 통해 선보일 위대한 네 가지 혁명을 담아 냈으며, 쌍용차 SUV 라인업의 플래그십 모델이자 대한민국 프리미엄 SUV의 상징적 존재인 렉스턴의 브랜드 가치를 계승하고자 하는 의지가 표현되어 있다.


또한, 풀프레임 차체와 후륜구동 시스템이 빚어낸 뛰어난 승차감, 4WD의 파워, 초고장력 4중 구조 쿼드프레임, 동급 최다 9에어백, 대형 SUV로서의 압도적이고 카리스마 넘치는 디자인, 애플과 안드로이드 모두 사용 가능한 양방향 풀 미러링, 전방위 ADAS, 동급 최대 9.2인치 차세대 AVN 등 신차에 적용된 놀라운 신기술을 함축적으로 표현했다.



파르테논 신전에서 얻어낸 디자인 영감

장중함과 조화로움으로 세계건축의 원형이 되어 온 파르테논 신전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된 G4 렉스턴의 외관은 Premium Authentic SUV의 전형을 보여 준다. 또한, 쌍용차의 디자인철학 Nature-born 3Motion 중 Dignified Motion을 토대로 황금비례를 적용하여 궁극의 균형미를 느낄 수 있다.



실내 디자인은 Refined Deluxe를 주제로 프리미엄 SUV에 걸맞은 럭셔리한 이미지와 감성품질을 확보하였으며, 2열 탑승객을 포함한 모든 탑승자가 편안하게 이동할 수 있는 넉넉한 실내공간을 선사한다.


한편, 대한민국 프리미엄 SUV시장을 개척했던 렉스턴의 헤리티지를 계승함과 아울러 혁명적 변신을 거친 G4 렉스턴은 오랜 기다림 끝에 오는 30일 서울모터쇼 프레스데이 행사를 통해 왕의 귀환을 알릴 예정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