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서울모터쇼 개막, 꼭 봐야 할 신차 BEST 10

30일, 경기도 일산에 위치한 킨텍스 전시장에서 2017 서울모터쇼가 개막한다. 이번 모터쇼에서는 세계적으로 주목할만한 멋진 신차들이 전시되어 관람객들이 집적 보고 체험해볼 수 있게 구성될 예정이다. 그 중에서도 올해 모터쇼에서 꼭 봐야 할 신차들을 소개한다.




쌍용 G4 렉스턴 : 국산 정통 SUV

쌍용자동차가 오랜만에 신차를 선보인다. G4 렉스턴은 Y400의 양산 버전이다. 7인승 SUV이기 때문에 크기에서부터 남다르고, 프레임 바디에 후륜구동을 기반으로 한 정통 SUV를 추구한다. 쌍용차는 경쟁상대로 랜드로버 디스커버리와 포드 익스플로러를 꼽았다. 그 정도로 차량의 품질이 기존 렉스턴 대비 크게 향상됐다고 자신하는 상황이며, 소비자들 사이에서도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기아 스팅어 : 기아차 최초의 후륜구동 스포츠 세단

북미오토쇼에서 공개됐던 스팅어가 드디어 국내에서도 공개된다. 스팅어는 기아차 최초의 후륜구동 스포츠 세단이다. 수입 4도어 쿠페들과 동등한 주행성능과 프리미엄을 제공하면서도 가격은 4천만 원대로 책정돼 보다 합리적인 스포츠 세단이 되어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파워트레인은 2리터 가솔린 터보, 3.3리터 가솔린 트윈터보 엔진, 8단 자동변속기 등으로 구성된다.




현대 쏠라티 리무진 : 현대차 최초의 프리미엄 리무진

현대자동차는 쏠라티의 고급형 모델 쏠라티 리무진을 처음으로 선보인다. 쏠라티 리무진은 현대차가 처음으로 선보이는 프리미엄 리무진으로 최고급 소재로 디자인한 품격 있는 실내,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된 최고급 천연가죽 시트, 최첨단 편의사양, 간편한 조작으로 최적의 실내 환경을 만드는 통합 컨트롤러, 운전석과 승객석을 완벽히 분리해주는 '스마트 글라스'등 최고급 구성으로 최상의 편안함을 선사한다.




쉐보레 볼트(Bolt) : 전기차 시장의 대중화를 이끄는 리더

쉐보레는 전기차 볼트를 선보인다. 볼트는 이미 여러 차례 공개된 바 있지만, 아직 보지 못한 관람객들은 꼭 봐야 할 차량 중 하나다. 볼트는 지금까지 출시된 전기차 중에서 가장 합리적이면서 가장 강력한 성능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일단 주행거리가 최대 380km를 넘어 국내 어느 곳이던 추가적인 충전 없이 주행이 가능하다. 심지어 제주도도 갈 수 있다는 게 입증됐다. 그런데 가격은 2~3천만 원대(보조금 포함)로 지금까지 출시된 전기차 중 가장 경쟁력이 뛰어나며, 현실적이다. 




렉서스 LC500h : 콘셉트카가 그대로 양산된 파격적인 모델

콘셉트카가 양산됐다. 콘셉트카인지 양산차량인지 구분이 안될 정도의 혁신적인 디자인이 실내외 곳곳에서 감탄사를 터뜨리게 한다. LC500h는 그런 차다. 렉서스의 파격적인 디자인 정점에 있는 모델로 디자인 그 자체만으로도 봐야 할 가치가 충분하다. 하지만 이 차는 무지막지한 성능을 퍼붓는 고성능 하이브리드 쿠페로 단순히 시각적인 면뿐만 아니라, 성능까지도 압도적이다.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 랜드로버의 미래를 책임질 볼륨 모델

디스커버리는 이미 출시 전부터 출시 문의가 빗발치던 모델이다. 랜드로버가 판매량을 끌어올리기 위해 칼을 갈고 만든 패밀리 SUV다. 레인지로버 못지않은 고급화된 실내나 외관 디자인이 일단 소비자들의 시선을 끌고, 실용적인 디자인이나 레인지로버 대비 합리적인 가격은 계약을 재촉한다. 물론 첨단 사양과 막강한 오프로드 성능은 기본이다.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벨라 : 레인지로버 중 가장 앞서 있는 벨라

레인지로버 벨라는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첫 소개된 럭셔리 중형 SUV다. 4번째 레인지로버 모델로 레인지로버 스포츠와 레인지로버 이보크 사이에 위치한다. 그래서 판매량 역시도 레인지로버 라인업 중 가장 폭발적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레인지로버 벨라는 레인지로버에 새로운 차원의 화려함과 우아함을 부여했다. 초슬림 매트릭스 레이저 LED 헤드라이트와 쿠페형 루프라인, 짧은 프론트 오버행은 레인지로버 벨라의 디자인 순수성과 역동성을 더욱 강조한다.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 미국을 대표하는 풀 사이즈 SUV

캐딜락 에스컬레이드가 국내 출시를 앞두고 서울모터쇼에서 공개된다. 이미 연비나 성능도 공개됐는데, 6.2리터 V8 엔진으로 최고출력 426마력, 최대토크 62.2kg.m을 발휘한다. 연비는 배기량과 비슷한 6.9km/l. 가솔린 자연흡기 V8엔진의 막강한 성능도 좋지만, 차선을 가득 채울 정도의 거대한 크기는 더욱 놀랍고, 실내도 다른 미국차들과는 품격이 다르다. 프리미엄 SUV에 관심이 있다면, 에스컬레이드도 꼭 한번 둘러보는 게 좋겠다.




메르세데스-AMG E63 S 4매틱+ : 수퍼카만큼 빠른 세단

E클래스가 국내 프리미엄 세단 시장에서 굉장한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메르세데스-AMG는 고성능 모델인 E63 S 4매틱+를 선보인다. 이 모델은 4리터 V8 바이-터보 엔진으로 최고출력 612마력을 퍼붓는다. 수퍼카와 맞먹는 출력이다. 그래서 가속성능도 단 3.4초에 불과하며, 동급에서 가장 빠르다. 이름이나 생김새는 E클래스와 비슷하지만 성능은 그 어떤 세단과도 비교불가. 



네이버랩스 자율주행차 : 국내 최고의 자율주행기술이 담긴 자동차

네이버랩스는 자율주행차를 선보인다. 국내에서 지금까지 개발 중인 자율주행차 중 가장 높은 수준을 자랑하는 자율주행차라는 것이 특징이다. 그래서 국토부에서 부여하는 자율주행차 임시운행 허가까지 받은 상태다. 네이버랩스의 자율주행차는 네이버랩스가 원천기술을 모두 확보하고 있고, 현재 세계적으로도 자율주행 선두에 있는 제조사들과도 비슷한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