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팅어와 함께 공개된 새 앰블럼, 무슨 의미?

기아자동차가 30일, 2017 서울모터쇼에서 후륜구동 스포츠 세단 스팅어와 함께 새로운 앰블럼을 공개했다.



간결한 디자인의 원형 앰블럼

새로운 앰블럼은 원형 디자인에 ‘E’라는 알파벳이 크게 형상화되어 있으면서 입체적으로 표현되어 있다. 원형 안쪽 역시 입체감을 강조했으며, 바깥쪽으로는 메탈로 처리하면서 스팅어를 영문으로 하단에만 간결하게 삽입했다. 또 가장 바깥 라인으로는 크롬으로 한번 더 감싸 원형 디자인을 극대화해서 캡틴아메리카의 방패가 연상되기도 한다. 



글자로 본 의미

앰블럼이 공개되기 전까지만 해도 에센시스를 비롯한 다양한 이름이 언급되었으나 특별한 이름이 지어지지는 않았고, 의미만 공개됐다. 스팅어 엠블럼에는 선택된 소수를 위한 특별한 차라는 의미를 담은 Exclusive, 정교하고 섬세하게 구현된 상품성과 서비스를 의미하는 Exquisite, 끊임없이 진화하고 발전한다는 의미의 Evolutionary 등 세 가지 속성이 구체화돼 Engineered by Excellence(탁월함으로 구현된 차)라는 스팅어만의 가치가 담겨있다.



디자인 관점에서 본 의미

알파벳 ‘E’를 형상화한 듯한 앰블럼은 디자인적인 측면에서 보면 의미가 또 달라진다. 후륜구동 모델 전용 앰블럼으로 후륜 구동의 세로 배열 엔진을 모티브로 삼았다. 가장 이상적인 앞뒤 무게 밸런스인 5:5를 형상화해 상하좌우 밸런스를 조정하고 속도감을 표현하는 등 역동적이고 안정감 있는 모습으로 디자인됐다.



기아차의 고급화 전략

새로운 앰블럼 공개에는 기아차의 새로운 전략도 숨겨져 있다. 기아차는 앞으로 기존의 틀을 깨는 새로운 고급차를 선보이는 동시에 후륜구동 모델 라인업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 차량들은 모두 스팅어와 같은 새로운 앰블럼을 사용하게 된다. 이에 따라 차세대 K9도 새로운 모델명과 앰블럼이 적용되며, 기아차의 라인업은 승용, RV, 고급차 등 세 가지로 개편된다. 또한 단순히 앰블럼만 바뀌는 게 아니라 그에 상응하는 멤버십 프로그램과 서비스 프로그램 등이 제공된다.



기아차 국내영업본부장 김창식 부사장은 “기아자동차는 그동안 지속적으로 추진해온 품질경영과 2006년 시작된 디자인 경영을 통해 높은 수준의 글로벌 경쟁력을 갖췄다”며 “앞으로는 기존 모델에서 보여드리지 못했던 기아 브랜드의 정수를 구현해 보다 차별화된 프리미엄으로 고객들에게 다가가겠다”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