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 G4 렉스턴 견제? 2018 기아 모하비 출시

기아자동차가 6일부터 상품성을 대폭 개선한 2018 모하비를 출시하고, 본격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2018년형 모하비는 세세한 부분까지 개선해 한층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완성했다. 중간 트림부터는 후측방 경보시스템을 기본화하고, 드라이브 와이즈를 운영해 안전성을 강화했으며, 편의사양을 확대하고, 커스텀 패키지도 새롭게 도입했다. 



커스터마이징 패키지 신규 도입

기아자동차의 튜닝 브랜드인 튜온이 모하비에서 최초로 운영된다. 새로운 커스터마이징 패키지는 총 3가지로 운영되며, 라디에이터 그릴, 사이드미러, 테일게이트 가니쉬, 아웃사이드 핸들에 반광 크롬을 적용한 메탈릭 패키지, 세미 오프로드 17인치 레이스 휠, 타이어, 튜닝 스프링을 장착한 오프로드 스타일 패키지, 풋램프, 도어 스팟램프, 번호팜 램프 등으로 구성된 라이팅 패키지, 단일 품목으로는 무선 충전기가 운영된다. 



디자인 강화

스테인리스 타입의 리어 범퍼스텝, 신규 디자인 기어 노브, K9과 동일한 디자인의 스마트키 등 실내외 곳곳의 디자인이 새롭게 변경됐다. 또 눈에 직접적으로 띄는 것은 아니지만, 안개등과 실내등을 LED로 교체해 더욱 밝고, 화사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편의사양 강화

기존에는 프레지던트 트림에서 기본으로 적용됐던 편의사양들을 중간 트림인 VIP 트림에서부터 적용해 기본적인 편의성을 높였다. 또한 운전자세 메모리 시스템, 운전석 이지억세스, 후진연동 자동하향 아웃사이드 미러, 전동식 틸트&텔레스코픽 스티어링 휠로 구성된 컴포트 패키지도 추가됐다.

   


안전성 강화

기존부터 소비자들 사이에서 선호도가 높았던 후측방 경보시스템을 기본화하고, 차선이탈 경보시스템, 하이빔 어시스트, 전방추돌 경보시스템 등 첨단 주행지원 시스템으로 구성된 드라이브 와이즈는 선택사양으로 준비된다. 필요에 따라 선택할 수 있어 가격부담을 줄이면서도 안전성을 강화하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 



가격은 전 트림 인상

가격은 노블레스 트림이 10만 원 인상된 4,110만 원, VIP 트림은 60만 원 인상된 4,390만 원, 프레지던트 트림은 83만 원 인상된 4,850만 원이다. 

 

한편, 기아차 관계자는 “지난 2월에 출시한 모하비는 주행성능, 승차감, 디자인 등 모든 면에서 최고를 자랑하는 국내 최고급 SUV라고 생각한다”면서 “올해도 기아차의 위상과 대형 SUV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높여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