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 G4 렉스턴 가격공개, 모하비보다 최대 765만 원 저렴

쌍용자동차가 13일 G4 렉스턴의 가격을 공개하고, 사전계약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쌍용차의 차세대 기함급 SUV인 G4 렉스턴은 후륜구동과 프레임 바디를 사용하는 정통 SUV 형태를 유지하고 있으며, 국내 SUV 최초로 20인치 스퍼터링휠, 9에어백, 9.2인치 HD 스마트 미러링 내비게이션을 적용하는 등의 고급화도 추구한 것이 특징이다.



G4 렉스턴의 가격은 당초 예상과 경쟁모델 보다 약 700만 원 낮게 책정됐다. 트림에 따라 STD 3,335~3,375만 원, DLX1 3,590~3,630만 원, DLX2 3,950~3,990만 원, H/DLX 4,480~4,520만 원 수준(트림명은 변경 예정)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이 때문에 기아 모하비보다는 현대 맥스크루즈와 여러모로 비슷해지기도 했다.



경쟁모델로 언급되고 있는 기아 모하비와 비교할 경우 트림은 G4 렉스턴이 한 가지 더 많다. 3리터 V6 엔진을 제외한 대신 시작 가격도 모하비보다 최대 765만 원까지 저렴하다. 중간트림이나 고급트림의 가격도 역시 모하비와 비교하면 압도적으로 저렴하며, 사실상 쏘렌토와 비슷한 수준이다. 또 고급트림도 역시 370만 원 이상 저렴하기 때문에 기본적인 옵션까지 고려하면 G4 렉스턴의 가격경쟁력은 상당히 우수한 편이다.



맥스크루즈는 전륜구동이고, 모노코크 바디를 사용했지만, 실질적으로 2.2리터 디젤 엔진을 장착한 기함급 7인승 SUV라는 점이 비슷하다. 물론 가격도 모하비보다는 맥스크루즈과 G4 렉스턴과 더 비슷하다. 시작가격은 G4 렉스턴이 맥스크루즈보다 100만 원 정도 저렴하고, 중간트림은 약간 더 저렴하거나 비싼 편이다. 하지만 상위트림의 경우 4,4480만 원으로 맥스크루즈의 파이니스트 에디션보다 200만 원 이상 비싸다.



이번에 공개된 G4 렉스턴의 가격은 모두 기본트림 가격이고, 비교한 가격은 예정가격 중 가장 낮은 가격을 기준으로 했다. 또 기본적으로 하위 트림부터 8인치 터치스크린과 1열 통풍시트, LED 안개등 및 코너링 램프,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 등의 사양이 기본적용 된다.



하지만 고가의 옵션은 모두 빠져있기 때문에 여기에 각종 첨단안전사양이나 파노라마 선루프 등의 부가적인 옵션을 추가해보면 트림별 옵션가격은 약 200~300만 원 정도가 더 추가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렇게 되면 등록세까지 포함해 실질적으로는 약 4천만 원 정도의 예산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G4 렉스턴은 오는 5월 1일부터 고객들에게 출고되며, 사전계약하고 7월 말까지 출고하는 고객들에게는 차체 및 일반 부품 보증기간을 7년/10만km로 연장하는 그레이트 프로미스 710 혜택을 부여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