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페라리를 타볼 수 있는, 페라리 랜드 개장

이탈리아 슈퍼카 브랜드 페라리의 두 번째 테마파크 페라리 랜드가 스페인 바르셀로나 남쪽에 위치한 포르투아벤투라 월드 파크 앤 리조트에 문을 열었다.



지난 4월 6일 진행된 페라리 랜드 개장 행사에서 스페인의 유명 테마파크 리조트 포르투아벤투라의 아르투로 마스 살다 회장은, “페라리 랜드는 포르투아벤투라의 역사상 가장 야심찬 프로젝트이며 오늘은 우리의 꿈이 현실이 된 의미 있는 날이다. 세계 최고의 브랜드 페라리의 협력에 깊은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 자리에는 페라리의 설립자 엔초 페라리의 아들이자 페라리의 부회장인 피에로 페라리, 페라리의 테스트 드라이버 마크 제네 및 다수의 유명인과 일반인 1,500여 명이 모여 개장을 축하했다.



페라리 랜드는 전설처럼 이어져 내려오는 페라리의 진정한 가치, 그리고 페라리의 최첨단 기술이 주는 흥분을 방문객이 직접 느낄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약 70,000 평방미터의 부지에는 11개의 놀이기구가 마련되어 있고, 페라리의 역사와 철학을 느낄 수 있는 각종 공연과 전시도 즐길 수 있다.



가장 주목을 받는 페라리 랜드의 하이라이트는 유럽에서 가장 높고 빠른 놀이 기구인 레드 포스다. 112미터의 높이에서 수직으로 떨어지며 정지상태에서 시속 180km까지 단 5초 만에 도달하는 레드 포스는 엄청난 스피드로 페라리를 타는 듯한 짜릿한 스릴을 느낄 수 있으며, F1 팬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제공한다.



페라리 랜드의 중심부에는 전설적인 페라리 경주용 차량의 모양을 본 뜬 페라리 체험관이 자리잡고 있다. 이 곳에서는 획기적인 두 개의 놀이 기구를 통해 페라리의 F1과 GT레이스를 실감나게 체험할 수 있다. 또 다른 체험 공간 레이싱 레전드에서는 시뮬레이터를 이용해 전 세계 각지의 서킷과 아름다운 도로를 가상으로 체험해 볼 수 있고, 방문객의 운전 능력을 테스트 해 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페라리 갤러리에서는 전설적인 페라리 팀의 역사를 체험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 외에도 GT레이스 차량으로 500미터 이상을 달리는 마라넬로 그랜드 레이스, 어린이들이 F1 레이싱카의 역동적인 움직임을 체험할 수 있는 주니어 챔피언십, 타이어 교체 놀이 기구 피트 스톱 레코드 등 모터 스포츠를 체험할 수 있는 흥미로운 시설이 눈길을 끌고 있다.


한편 이번에 개장한 스페인의 페라리 랜드는 아부다비의 페라리 월드에 이은 두 번째 페라리 테마파크이며, 국내에서도 유치를 계획했으나 불발돼 중국에서 아시아 최초로 개장을 앞두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