있어도 안 쓰지만, 없으면 안 되는 주차 브레이크

있어도 안 쓰는데, 없으면 안 된다니, 제목에서부터 모순이다. 그런데 주차 브레이크는 그런 존재다. 주차 브레이크 혹은 사이드 브레이크, 핸드 브레이크 등으로 불리는 이 브레이크는 자동차에 있어서 없어서는 안될 중요한 장치다. 하지만 요즘은 자동변속기 차량이 압도적으로 많아지면서 많은 운전자들이 주차 브레이크의 중요성을 정확히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데다, 이로 인한 안타까운 사고가 잇따라 발생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주차는 평평한 평지에 하는 것이 기본 상식이고, 주차 시에는 중립(N)이 아니라 파킹(P)에 변속기를 이동하는 것이 기본 중의 기본이다. 간혹 이중 주차를 하면서 지역 혹은 아파트 단지 등에 따라 중립(N)이 암묵적으로 허용되는 곳들도 있는데, 그런 곳들을 제외하고서는 무조건 변속기 레버는 파킹(P)으로 옮겨야 한다.


변속기에 쓰여있는 글자 P는 계속해서 언급하고 있는 것처럼 파킹, 즉 주차 시 변속기 레버를 주차로 옮기라는 의미다. 그런데 대부분 자동변속기 운전자들이 여기까지는 잘 하는데, 그 다음을 무시하고 건너 뛰는 경우가 부지기수다.



주차 브레이크는 손으로 당기는 핸드브레이크와 발로 눌러서 작동시키는 풋 브레이크,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EPB) 등 차량에 따라 그 형태가 다소 다를 수는 있지만, 어떤 차량이던 주차 브레이크가 없는 차량은 없다. 그만큼 중요하다는 장치라는 의미다. 또 아무리 자동변속기가 P에 물려 있어도 주차 브레이크는 꼭 해야 한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도 있다.


그렇다면 주차 브레이크는 왜 해야 한다는 것일까. 일단 변속기의 내구성 문제다. 주차 브레이크를 사용하지 않은 상태로 변속기만 파킹(P)에 놓고, 주차를 하면 간혹 차량이 앞뒤로 움직이는 현상이 발생한다. 이는 변속기에서 약간의 유격이 발생해 움직이는 것인데, 이런 현상이 반복되면 변속기에 무리가 가서 나중에는 수리를 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당연히 변속기는 자동차에서 비싼 부품 중 하나라는 점도 알아두는 것이 좋겠다.


주차 브레이크를 활용하면 주차 시 차량이 앞뒤로 움직이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즉, 변속기를 보호할 수 있다는 뜻이다. 하지만 주차 브레이크의 역할은 단순히 변속기 보호에만 그치지 않는다. 또 애초에 변속기를 보호하라고 만들어진 것도 아니다.



주차 브레이크는 보조 제동장치 혹은 이중 잠금 장치 개념으로 보는 것이 옳다. 차량을 더 안전하게 주차할 수 있게 해주는 장치라는 것이다. 평지에서는 주차 브레이크를 사용하지 않아도 된다는 주장이 있고, 실제로 안 한다고 해도 사고 발생 가능성도 높지 않다. 그러나 주차 브레이크 사용은 습관이 되어야 할 문제다. 간혹 언덕이나 내리막길에 주차를 하고도 주차 브레이크를 사용하지 않는다면 낭패 정도가 아니라, 인명사고와 같은 심각한 2차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여담으로 내리막길 주차 시에는 바퀴 방향을 반드시 벽 방향으로 틀어서 2차 사고를 방지해야 한다.)


혹자들은 주차 브레이크를 자주 사용하면 브레이크가 약해진다고 말한다. 맞다. 이는 사실이다. 주차 브레이크는 브레이크 페달과 달리 유압식이 아니라 케이블 방식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주차 브레이크의 케이블을 수리하거나 교체하는 비용은 변속기 수리 비용과 비교될 수 없을 정도로 비싸지 않기 때문에, 브레이크 늘어짐에 대해서 걱정할 필요는 없다. 또 아무리 수리비가 비싸다고 한들 자동차와 생명보다 더 소중할 수 있을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