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QM3 부분변경 공개, 현대 코나 견제할 수 있을까?

소형 SUV 시장의 경쟁이 전 세계적으로 심화되어가고 있고, 국내에서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올해 현대 코나와 기아 스토닉이 나란히 출시를 앞두고 있어서다. 또한 소형 SUV 시장의 대중화는 르노삼성 QM3가 이끌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지만 QM3는 경쟁모델 대비 낮아진 상품성에 가격을 인하하고도 시장에서 맥을 못 추고 있다.







새롭게 공개된 부분변경 모델은 전면 디자인을 더 강인하고, 미래지향적으로 꾸몄다. 일단 헤드램프에는 LED를 사용했고, 방향지시등도 가로로 길게 늘어뜨려서 라디에이터 그릴과 이어지도록 했다. 또 트림에 따라서는 라디에이터가 모드 크롬과 같이 번쩍이는 재질로 꾸며지도록 해서 앰블럼이 돋보이게 했다. 하단으로는 ‘ㄷ’자형 주간주행등이 추가되고, 사각형 안개등이 위치하며, 디자인 자체를 소폭 수정해서 차체가 더 넓고, 강해 보이도록 했다.




부분변경이기 때문에 측면에서 큰 변화는 기대하기 어렵다. 다른 부분이라면 휠 디자인이 바뀌었다는 정도인데, 다이아몬드 커팅 투 톤 휠을 적용해서 새로운 두 가지 디자인 휠 모두 SUV다운 무게감이 더해졌다.





헤드램프에 LED를 사용한 것과 마찬가지로 LED가 사용됐다. LED는 입체적으로 후면부를 볼륨감 있게 강조해주는데, 안쪽 부분은 기존과 같이 진짜가 아닌 가짜여서 램프가 점등되지 않는다. 또 후진등과 안개등은 여전히 하단에 위치한다. 특히 상위트림의 변화가 뚜렷한데, 상위트림은 범퍼 하단에도 크롬 장식이 추가되고, 조금 더 깔끔하게 처리되어서 고급스러운 분위기가 나기도 한다.



고급트림이 추가되면서 실내 디자인, 정확히는 실내 마감에 변화가 생겼다. 도어에도, 시트에도, 심지어 대시보드에도 스티치가 추가되고, 곳곳이 가죽으로 감싸졌다. 특히 나파가죽을 사용해 피부로 닿는 촉감마저 고급스럽게 표현했다. 또 블랙과 베이지 톤의 투 톤 컬러는 차분하면서도 안정감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준다.



디자인 변화는 구형과 신형을 나란히 비교하지 않는 이상 크게 티는 안 나지만, 스티어링 휠이 바뀌었고, 센터페시아의 프레임 형상도 소폭 개선됐다. 이에 따라 터치스크린 주변의 버튼도 정리됐으며, 에어컨 송풍구 디자인도 변화를 갖게 됐다.


편의사양으로는 터치스크린에서 애플 카플레이, 안드로이드 오토와 같은 스마트폰과 미러링크 기능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해외에서는 R-링크라고 불리지만, 국내에서는 S-링크라는 이름으로 바뀔 전망이다.



또 현재는 첨단 사양이 사실상 전무하지만, 부분변경 모델에서는 첨단 사양도 SM6와 비슷한 수준으로 대폭 추가될 예정이다.


한편, 쌍용 티볼리의 독주에 쉐보레 트랙스 부분변경, 현대 코나 출시 등으로 잇따른 악재에 빠져 초반 판매량의 절반 수준으로 줄어든 QM3가 부분변경으로 다시 소형 SUV 시장을 이끌 수 있을지 관심이 주목된다. 


▶ 오토트리뷴이 추천하는 실시간 인기 콘텐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