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코나 vs 쌍용 티볼리, 무엇이 더 경제적일까?

현대자동차가 지난 13일, 국내에 처음으로 소형 SUV 코나를 공개했다. 코나는 현대자동차의 글로벌 소형 SUV 모델이자, 빠른 속도로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는 소형 SUV 시장을 위한 전략 모델이다. 이를 위해 정의선 부회장이 처음으로 코나 신차발표회장에 직접 나서는 파격적인 행보를 보이기도 했다.



현재 국내 소형 SUV 시장은 쌍용 티볼리가 절대적인 판매량으로 장악하고 있는 가운데, 뒤늦게 출사표를 던진 현대 코나가 쌍용 티볼리와 비교해서 얼마나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지 트림별로 가격과 사양 등을 비교해본다. 참고로 비교 모델은 가장 기본모델인 1.6 가솔린, 전륜구동을 기준으로 삼았다. 


"시작 가격은 비슷하지만, 파워트레인과 연비 등 기술력은 코나의 압승"


두 모델 모두 가솔린 모델을 기준으로 코나의 기본 트림은 1,895만 원으로 예정되어 있으며, 쌍용 티볼리는 1,811만 원부터 시작된다. 시작가격을 보면 코나가 티볼리 대비 84만 원이나 비싸다.



그러나 코나는 1.6 가솔린 터보 엔진에 7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를 사용하고, 티볼리는 1.6 가솔린 엔진에 6단 자동변속기를 맞물렸다. 당연히 기본적인 주행성능은 코나가 출력에서부터 177마력으로 쌍용 티볼리를 51마력이나 앞서고, 최대토크도 2배에 가까운 27kg.m을 발휘한다. 성능도 앞서지만 코나는 7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를 탑재한 덕분에 연비까지 티볼리보다 1.2km/l 앞선 12.8km/l를 기록한다. 성능과 연비 모두 잡은 셈이다.


"티볼리의 상위트림 옵션들, 코나에서는 기본으로 탑재"



파워트레인에서부터 코나가 앞서지만, 주요 사양표를 보면 코나는 기본트림에서부터 LED 주간주행등에 리어 스포일러, 크루즈 컨트롤, 세이프티 언락 등이 탑재된다. 반면 티볼리는 한 등급 더 높은 2,022만 원짜리 VX 트림에서부터 LED 주간주행등과 리어 스포일러 등이 장착된다. 또 코나는 기본트림에서도 사륜구동과 7인치 디스플레이 오디오와 후방카메라, 현대 스마트 센스, 밸류 패키지 등을 선택할 수 있지만, 티볼리는 운전석 무릎 에어백 외에 선택 가능 옵션이 없다.



2,095만 원에 책정될 코나의 모던 트림에는 인조가죽 시트와 앞좌석 열선, 스마트키 시스템, 후방 주차보조 시스템 등이 기본으로 제공되고, 선루프와 루프랙, 8인치 내비게이션, 현대 스마트 센스 등을 선택사양으로 두었다. 티볼리도 2,022만 원짜리 VX 트림에서는 루프랙과 인조가죽시트, 스마트키, 열선 시트 등을 지원하며, 비로소 선루프와 18인치 휠&타이어, 통풍시트, 스마트 드라이빙 패키지 등을 선택할 수 있게 된다.


"티볼리의 상위 트림가격은 조삼모사, 세부 옵션 따져보면 오히려 코나보다 비싸"


2,225만 원짜리 코나의 모던 팝 테크, 아트 등이 포함된 세 트림은 사실 트림이라기보다는 패키지 형태로 나뉘어있다. 열선 스티어링 휠과, 가죽 스티어링 휠, 루프랙 등은 세 트림 모두 공통사양으로 적용되고 팝은 운전석 전동 조절, 앞좌석 통풍 시트, 전방 주차 보조시스템 등이 기본으로 탑재된다. 또 테크는 헤드업 디스플레이, 후측방 충돌 경고, 후방카메라, 레인센서, 아트는 조향에 반응하는 LED 헤드램프, 18인치 휠&타이어, 고급형 외관 등이 적용된다.



가격적인 측면에서는 2,221만 원짜리 티볼리의 최고급형 LX와 비슷하고, 옵션으로 비교해봐도 비슷하다. 그러나 티볼리에서는 최고급 트림인 LX에서도 후방카메라와 익스테리어 패키지, 18인치 휠&타이어, 프리미엄 시트패키지 등이 모두 옵션이기 때문에 이 옵션들을 코나와 같이 맞추다 보면 옵션가격의 상승으로 인해 티볼리의 가격이 코나보다 최소 50만 원 이상 비싸진다. 물론 단순 비교 기준이며 상세한 옵션 비교를 하면 차이는 더욱 벌어질 수 있다.



코나 최고급 트림인 프리미엄은 2,425만 원으로 역시 티볼리 LX와 비교될 수 있다. 가격은 약 200만 원정도 코나보다 저렴하지만, 코나에는 LED 헤드램프, 18인치 휠&타이어, 차외선 차단 유리, ECM 룸미러, 운전석 전동 조절 시트, 앞좌석 통풍시트, 전방 주차 보조 시스템, 후방카메라, 하이패스 오디오 시스템이 모두 기본사양으로 탑재돼 티볼리 LX 트림에서 옵션을 모두 추가한 것 보다 오히려 우수한 수준이다. 특히 LED 헤드램프와 헤드 업 디스플레이, 어드밴스드 에어백과 같은 일부 사양은 티볼리에서는 선택 옵션으로도 추가할 수 없는 부분이어서 경쟁력이 높다.


"저렴한 가격대의 차량을 원한다면 티볼리, 가성비가 우수한 차량은 코나"

      

단순히 보면 티볼리의 가격대가 더 낮게 시작되지만, 티볼리는 수동변속기 모델과 1.6리터 가솔린 엔진을 장착해 가격을 크게 낮췄다. 반면 코나는 기본가격대가 티볼리보다는 80만 원 정도 비싸지만, 파워트레인에서부터 크게 앞서고, 티볼리의 상위 트림과 비슷한 사양을 갖추고 있었다. 그렇기 때문에 소형 SUV 구입을 고려하고 있다면, 반드시 가격과 성능, 세부 트림 옵션을 꼼꼼히 비교해보는 것이 좋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