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부회장이 직접 밝힌 코나의 4가지 특징

현대자동차는 13일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정의선 부회장, 현대디자인센터장 루크 동커볼케 전무 등 회사 주요 임직원과 국내외 언론인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 세계 SUV 시장을 겨냥한 코나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는 현대자동차의 정의선 부회장이 처음으로 직접 신차발표회에 나서 코나에 대한 여러가지 특장점을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작지만 강한 차"




코나는 크기가 투싼보다 작지만 파워트레인은 투싼과 동등해서 결과적으로 주행성능이 상위 차종보다 우수하다. 한마디로 작지만 다부진 차량이라고 할 수 있다. 1.6 가솔린 터보와 1.6 디젤 등으로 구성되는데, 1.6 가솔린 터보의 경우 최고출력은 177마력, 최대토크는 27kg.m에 달하고, 1.6 디젤도 136마력의 최고출력에 30.6kg.m의 최대토크로 경쟁모델대비 우수한 성능을 발휘한다.


"스타일을 추구하면서도 가장 안전한 차"



코나의 신차발표 현장에서는 코나의 디자인에 대해서도 굉장히 강조됐다. 그만큼 디자인에 많은 신경을 썼다는 의미다. 하지만 안전에 대한 강조도 빠뜨리지 않았다. 첨단 안전사양인 현대 스마트 센스가 탑재되어 동급에서 유일하게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선유지 보조, 운전자 부주의 경고, 후측방 충돌 경고 등의 기능을 갖추고 있다. 또한 기본적으로 충돌안전성 확보를 위한 초고장력강판 및 핫스탬핑 공법의 사용 부품을 대폭 확대하기도 했다.


"소형 SUV이지만 다양한 기능과 편의사양을 갖춘 모델"



승하차가 편리하도록 바닥 높이를 세단처럼 낮췄다. 그래서 SUV이지만 세단처럼 편안한 승하차가 가능하다. 또 동급 최초로 적용된 컴바이너 형태의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마치 전투기 조종석에 앉은 것과 같은 몰입감을 제공한다. 이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속도뿐만 아니라 내비게이션 기능도 수행한다.


"중대형 SUV 못지않은 적재공간 확보"




소형 SUV에 속하는 코나는 적재공간이 360리터로 동급 최고 수준을 기록한다. 눈으로 봐도 다른 경쟁 모델과는 확연한 차이를 보일 정도. SUV의 고유 장점인 적재공간을 최대한 살리기 위해서 트렁크를 2단으로 조절해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필요시 바닥을 드러내 더 깊게 사용할 수 있고, 기본적으로 바닥 높이를 낮춰 여성 운전자도 무거운 짐을 쉽게 적재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코나의 가격은 1,895만 원에서 2,710만 원에 책정됐으며 풀옵션 모델은 3천만 원이 약간 넘는다. 사전계약은 14일부터 진행되고, 출고는 이달 말로 예정됐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