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볼리 수동 판매 중단, 그렇다면 가장 저렴한 소형 SUV는?

현재 쌍용자동차 공식 홈페이지에는 티볼리에서 가장 저렴한 TX(M/T) 트림의 경우 1,651만 원에 표기되어 있으나, 쌍용 티볼리의 가장 저렴한 수동 모델이 일선 영업점에서는 사실상 판매가 중단된 것으로 확인됐다.



쌍용 티볼리는 자동변속기 모델을 기준으로 하면 1,811만 원부터 시작하고, 최고급 트림은 2,221만 원에 책정되어 있다. 그러나 국내 자동차 가격표는 자동변속기와 수동변속기 구분 없이 각각의 트림을 기준으로 하기 때문에 티볼리는 수동변속기 모델의 가격을 기준으로 해서 포털과 기사 등 곳곳에서 차량 가격이 1,651만 원부터로 표기되고 있다. 1,651만 원이라는 가격표는 자동변속기 모델에 비해 훨씬 저렴하고, 경쟁 모델에 비해서도 저렴하기 때문에 가격 경쟁력이 앞서는 것으로 보이게 하고 있다.


단종에도 불구하고 유지되는 가격표, 저렴해 보이게 하기 위함인가?


최근 현대 코나가 가격이 비싸다고 비판을 받고 있는데, 파워트레인과 옵션이 앞서는 만큼 비싼 건 당연하지만, 그런 문제보다도 가격표가 더 문제였다. 코나는 튜익스를 별도의 패키지로 설정하지 않고, 트림으로 넣어서 가격이 경쟁 모델이 비해서 더 비싸 보이게 했다. 또 최고급 트림의 풀 옵션의 경우도 티볼리와 가격은 비슷함에도 불구하고, 기본 사양으로 옵션을 넣어 트림 가격을 올려 결과적으로는 티볼리보다 가격이 비싸 보인다는 비판을 받았다. 자동차에 있어서 가격표는 이렇게 매우 중요하고도 민감하다. 소비자들에게도 제조사에게도 모두 마찬가지다. 그렇기 때문에 항상 정확해야 할 필요가 있다.



티볼리 수동변속기 모델의 판매가 중단된 이유는 수요가 극히 적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소형 SUV는 여성 운전자의 구매율이 매우 높은데, 수동변속기는 여성 운전자들이 선호하는 옵션이 아니기 때문이다. 또 여성 운전자들의 경우 안전 옵션을 많이 추가하는데, 수동변속기 모델에서는 운전석 무릎 에어백을 제외하고는 아무런 편의 장비나 안전 옵션을 추가할 수도 없었다. 실질적인 판매보다는 저렴해 보이게 하기 위해 구색 맞추기용으로 준비했다는 것으로 짐작해볼 수 있는 대목이다.



현재 국내에서 가장 저렴한 소형 SUV는 쉐보레 트랙스다. 쌍용차가 판매했던 티볼리 수동 모델보다 다소 비싸긴 하지만 1,695만 원으로 현재는 사실상 유일한 1,600만 원대 SUV다. 티볼리는 1.6리터 가솔린 엔진을 사용했지만, 트랙스는 1.4리터 터보 엔진을 기본으로 하고 있고, 수동변속기 트림도 LS와 LS 디럭스로 이원화해서 운영 중이다. 이는 단순히 가격표 숫자만 낮추는 것이 아니라 실질적인 수요층을 공략하겠다는 복안이 깔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국산 소형 SUV의 판매 가격은 자동변속기 모델을 기준으로 쌍용 티볼리 1,811만 원, 쉐보레 트랙스 1,855만 원, 르노삼성 QM3 2,220만 원, 현대 코나 1,925만 원부터 시작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