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시 임박한 제네시스 G70, 후면 디자인 공개

올해 하반기 출시를 앞두고 있는 제네시스 G70의 후면 예상 디자인이 공개됐다.

 

앞서 브렌톤을 통해서 전면부 이미지가 공개됐는데, 이번에 조쉬 김이 오토트리뷴에 단독 제공한 예상 이미지는 후면부 디자인이다. 후면부는 지금까지 베일에 가려져 있던 것으로 지속적으로 스파이샷이 공개되긴 했지만, 전체적인 디자인을 드러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반적인 실루엣은 이미 이상엽 상무가 제네시스 스튜디오에서 지난 번에 언급한 것처럼 정통 세단 같은 모습을 보인다. 최근 출시되는 스포츠 세단들이 쿠페같이 루프라인을 여유롭게 떨어뜨리면서 트렁크를 바짝 올리는 추세다. 그러나 G70은 그렇지 않고, 오히려 대세보다는 정통을 추구한다.

 

측면에서는 캐릭터 라인이 짙게 전개되며, 복잡하지 않다. 오히려 캐릭터 라인 아래로는 면과 볼륨감을 강조해서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내기도 한다. 당연히 비율이나 휠과 같은 디테일은 스포티하기도 하지만, 측면에서는 다른 부분들에 비해서 비교적 고급스러운 모습이 강조됐다고 볼 수 있다.

 


테일램프는 제네시스 G80의 디자인이 G70에 맞게 재해석됐다. 입체감 있는 모습은 여전히 살리면서 새로운 이미지를 부여한 것. 트렁크 라인은 끝을 살짝 치켜 올려서 공기역학적으로나 주행안정성 모두 향상시키고, 범퍼 하단부는 디퓨저를 크게 부풀려 차량의 성격을 고스란히 드러낸다. 머플러의 경우 예상도에서는 사각형으로 보이기도 하지만, 실제로는 트림에 따라 차이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기도 한다.

 

파워트레인은 2리터 가솔린 터보 와 3.3리터 가솔린 트윈 터보 엔진이 장착되고 8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리게 된다. 같은 파워트레인을 사용하는 스팅어의 경우 2리터 엔진이 255마력의 최고출력을 발휘하며, 3.3리터 모델이 370마력의 최고출력과 52.0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기 때문에 비슷하거나 그 이상의 성능을 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구동방식은 후륜이 기본이지만 옵션으로 사륜구동까지 모두 적용될 예정이다.

 

한편, 제네시스 G70은 기아 스팅어보다 가속성능이 더 빨라지며, 가격은 트림별로 스팅어 대비 약 200만 원씩 인상될 것으로 알려졌다. 출시는 올 가을 예정.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