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시 전 미리 보는 제네시스 G70의 주요특징 5가지

제네시스 G70이 올해 하반기 출시를 앞두고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제네시스 G70은 기사 스팅어보다 가속성능이 단축되고, 고급스러운 사양들로 무장해 출시될 예정이다. 아쉽게도 이미 스팅어에서 제네시스 G70에 탑재할 사양들을 먼저 적용해서 최초 적용 사양은 보기 힘들지만, 그래도 주목할만한 것들은 무엇이 있는지 살펴본다.

 


강력한 파워트레인

제네시스 G70과 기아 스팅어는 파워트레인을 공유한다. 하지만 G70이 스팅어보다 크기가 작아서 제네시스는 G70은 스팅어보다 마땅한 강점이 없는 상황이다. 그래서 경량화를 시도하고, 엔진 자체의 튜닝을 통해 주행성능을 끌어올리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엔진 라인업은 2.0 3.3 가솔린 터보로 스팅어와 동일하게 구성되지만, 3.3 가솔린 트윈터보 엔진을 장착한 모델의 경우 가속성능이 스팅어보다 단축돼 4.3초 내외를 기록할 것으로 알려졌다.

 


런치컨트롤

당연히 가속성능을 더욱 단축시켜주는 기술인 런치컨트롤도 탑재된다. 이는 스팅어에서 국산차 최초로 적용된 기술이어서 스팅어는 런치컨트롤 자체가 뭔가 부족하다는 아쉬운 평가가 있었다. 하지만 G70에서는 스팅어에서 스러난 단점을 완벽히 보완해 완성도 높은 기능을 제공할 전망이다.

 


전자 제어 서스펜션

G70 3.3리터 가솔린 트윈 터보, 런치컨트롤, 후륜구동, 사륜구동 등 주행성능을 위한 사양들을 화려하게 갖추고 있다. 여기에 정점을 찍는 건 전자 제어 서스펜션. 주행모드에 따라 서스펜션의 감쇠력을 조절해주기 때문에 주행성능이나 주행감성 개선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8단 자동변속기

G70에는 8단 자동변속기가 적용된다. 다단화를 통해 가속성능이나 연비가 향상될 것으로 보이며, 전자식 변속 레버를 통해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완성한다. 스파이샷을 통해 공개된 레버 디자인은 제네시스 G80에서 선보였던 것과 매우 비슷하다.

 


HTRAC

제네시스의 사륜구동 시스템인 에이치트렉도 G70에 적용된다. 후륜구동이 스포티한 주행성능을 극대화 해서 누릴 수 있다면, 사륜구동 모델은 보다 안정감 있게 즐길 수 있다는 것이 장점. 특히나 국내에서는 겨울철 후륜구동 차량 주행이 쉽지 않은 만큼 사륜구동 모델도 상당히 인기가 높을 것으로 보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