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70, 기아 스팅어보다 200만 원씩 비싸?

제네시스 G70의 출시가 올 가을로 다가오면서 가격에 대한 과심도 높아지고 있다. 특히 트림별 가격이 스팅어보다 200만 원씩 비쌀 것이라는 전망이 힘을 얻고 있는 분위기다.

 


제네시스는 현대차의 고급브랜드이기 때문에 기아차와 비교되는 것을 달갑지 않게 여기는 듯 보이지만, G70과 스팅어는 신규 개발된 후륜구동 전용 플랫폼과 파워트레인을 공유한다. 그래서 G70 출시에 앞서 스팅어와 비교되는 일이 잦아지고 있다.

 

일단 가격표를 살펴보면 2.0 가솔린 터보의 경우 스팅어가 3,500만 원에서 시작해 3,780만 원, 4800만 원에 판매되고 있다. 여기서 트림별로 200만 원씩 비싸진다고 가정했을 때 G70의 가격은 최소 3700만 원부터 최대 5천만 원. 이렇게 되면 BMW 3시리즈나 렉서스 IS 등과 가격이 겹치게 된다. 특히 3시리즈의 경우 할인이 많기 때문에 G70 가격과 상당한 간섭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물론 같은 가격이라면 후발주자인 G70의 사양이 훨씬 우세할 것으로 예상된다.


3.3 가솔린 터보는 스팅어가 4,460만 원, 4,880만 원 두 가지로 판매되고 있다. 이정도는 돼야 전자제어 서스펜션, 브렘보 브레이크, 액티브 엔진 사운드, 19인치 휠과 미쉐린 타이어 등이 적용되기 시작한다. 특히 GT 트림은 나파 가죽시트와 HUD, 어라운드 뷰, 렉시콘 오디오까지 화려하다. 같은 사양과 트림이라면 G70의 예상가격은 4,600만 원대에서 5천만 원대. 여기에 사륜구동이나 첨단사양 등을 추가하면 G70 5,300만 원을 넘어설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2.0 가솔린 터보로 판매량을 늘린다면, 3.3 가솔린 트윈터보는 G70의 실질적인 간판 모델이다. 그래서 제네시스는 스팅어보다 G70의 가속성능을 단축시키기 위해 경량화와 각종 튜닝에 개발인력을 집중하고 있다. 예상되는 가속성능은 4.3초 내외. 메르세데스-벤츠 C450 AMG 보다는 앞서고, BMW M3보다는 살짝 뒤지는 수치다. 특히 4.3초의 가속성능이 현실화 된다면 G70M3같은 고성능 모델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가속성능에서 M3와 불과 0.2초 밖에 차이 나지 않는다.

 

이외에도 제네시스는 실질적으로 프리미엄 세단만의 차별화를 소비자가 체감 수 있도록 감성품질과 서비스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