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시 전 미리보는 현대 싼타페 예상디자인 공개

내년 상반기 출시될 현대 싼타페에 대한 관심이 깊어지고 있는 가운데, 브렌톤 이큅먼트 & 오너먼트(이하 브렌톤) 27, 차세대 싼타페의 예상이미지를 공개했다.

 

브렌톤이 오토트리뷴에 단독 제공한 예상이미지는 그동안 국내외에서 포착된 스파이샷과 정보들이 취합된 것으로 기존에 공개된 예상도와 비교해서 월등한 퀄리티를 자랑한다. 또한 브렌톤은 앞서 기아 K9, 현대 그랜저, 아반떼 스포츠 등에서도 이미 높은 정확도를 자랑했기 때문에 본 예상도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스파이샷과 코나를 통해서도 어느 정도 예상이 가능했던 부분인데, 헤드램프와 주간주행등이 상, 하로 반전되며, 분리형 디자인이 적용된다. 코나보다 체급이 큰 모델이기 때문에 주간주행등 크기나 헤드램프의 크기도 커지는 것이 특징. 게다가 헤드램프가 적용되는 부분은 마치 공기흡입구를 형상화한 듯이 역동적으로 표현해서 독특한 스타일을 완성한다. 라디에이터 그릴은 현대차의 새로운 캐스캐이딩 그릴이 반영돼 고급스러우면서도 그릴 내부는 스포티하게 처리했다. 또한 범퍼 하단부의 스키드 플레이트를 바짝 끌어올려 SUV의 활동적인 이미지를 부여하기도 했다.

 


측면에서는 3세대와 비슷한 라인을 가져가지만 라인이 더 역동적이고, 고급스럽게 정리될 것으로 예상된다. 예상도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측면의 캐릭터라인이 후드부터 테일램프까지 깊고 강하게 들어간다. 펜더에도 역시 라인을 한번 더 강조하지만, 나머지 부분은 볼륨감이 돋보이도록 간결하게 처리해서 적절한 균형감을 보이기도 한다. 또 주목할만한 부분은 윈도우 벨트라인인데, 3세대 대비 차량이 더 크고 시원해 보이도록 D필러 부분쪽의 디자인이 변경될 것으로 보인다. 휠은 사이즈가 더 커질 가능성도 충분하며, 디자인 자체도 훨씬 더 역동적인 디자인을 갖추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파워트레인은 2.0 디젤과 2.2 디젤, 2.0 가솔린 터보 엔진 등으로 구성되며, 추가적으로 1.7 디젤 마일드 하이브리드 모델도 추가될 가능성이 있다. 최근 공개된 쏘렌토 부분변경 모델이나 쏘나타 부분변경같이 2.0 모델은 6단 자동변속기를 유지하면서 상위 모델에만 8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했는데, 싼타페는 2.0 디젤에도 8단 자동변속기가 적용될 예정이다.



또한 스티어링도 소비자들이 C-MDPS보다 R-MDPS를 적극적으로 요구하고 있고, 동급 경쟁모델인 쏘렌토도 R-MDPS로 바뀌었기 때문에 싼타페도 스티어링이 변경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전자식 사륜구동의 적용 여부에 대해서도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지만, 아직 어떤 사륜구동 시스템을 적용할지에 대해서는 명확히 공개된 바가 없다.

 

한편, 현대 싼타페는 올 상반기 전년동기대비 33.5% 감소한 2 1,700대가 팔려 중형 SUV 시장에서 2위로 밀려났고, 내년 상반기 국내에 출시될 예정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