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시 전 미리 보는 기아 K9 후속 예상도

기아자동차의 기함급 세단 K9의 후속 모델 스파이샷이 국내외 곳곳에서 포착되며, 출시가 임박했음을 알리고 있다. 하지만 상세한 디자인을 볼 수 없어 다소 아쉬운 감이 있었는데, 브렌톤 이큅먼트 & 오너먼트(www.brenthoneno.com, 이하 브렌톤)가 예상도를 공개했다.

 


먼저 브렌톤의 예상도는 이미 오토트리뷴에서 여러 차례 언급한 것처럼 정확도가 높기로 유명하다. 그랜저, 아반떼 스포츠, 스팅어까지 예상도와 실제 차량의 디자인이 거의 일치했을 정도로 정확도가 높기 때문에 실제 구입을 고려하고 있는 소비자라면 더욱 주목할 필요가 있겠다.

 

브렌톤이 공개한 예상도는 측후면을 두루 살펴볼 수 있도록 그려졌다. 먼저 측면은 1세대 K9과 달리 윈도우 벨트 디자인이 달라진다. 뒷좌석 도어에 쿼터글라스를 넣어서 이미지 변신을 시도했다. 당연히 벨트부분은 금속재질로 마감해서 상당히 고급스럽게 표현했고, 캐릭터라인을 제네시스 EQ900처럼 높고 짙게 가져간다. 하지만 하단으로 내려가면 풍부한 볼륨감이 강조된다.

 


보조제동등은 후면 유리 상단에 길게 적용된다. 테일램프 상단의 굵고, 뚜렷한 크롬 바도 여전하다. 하지만 후면 디자인은 직선이 강조된 1세대와 달리 곡선을 강조해서 테일램프나 트렁크, 범퍼 디자인이 한결 부드러워졌다. 트렁크는 대형세단인 만큼 다소 높게 위치하는 것이 특징이며, 범퍼도 부풀려져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낸다. 특히 완전히 새롭게 선보이는 U자형 테일램프는 헤드램프와 수미상관을 이뤄 차량의 완성도가 더욱 높아 보이게 한다.

 


이번에 예상도로 공개된 이미지는 아니지만, 스파이샷을 통해 전면부를 보면 전, 후 디자인이 어색함 없이 자연스럽게 이어진다. 전면은 언뜻 벤틀리나 링컨 컨티넨탈이 연상되기도 하지만, 라디에이터 그릴에 기아차의 상징인 호랑이 코 그릴의 라인이 살아있다. 헤드램프는 두 개의 U자형 주간주행등이 연결되어 있어 기존에 기아차에서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디자인이다. 범퍼 하단부나 라디에이터 그릴 안쪽을 보면 대형 세단 특유의 웅장하고 안정감 있는 디자인을 추구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반면, 외관과 달리 실내는 매우 직선적이다. 대칭형 구조를 사용했고, 센터패시아와 센터 콘솔을 완전히 나눴다. 제네시스 같은 디자인이 보이기도 하지만, 센터패시아의 에어컨 송풍구 위치가 특이하기도 하고, 스티어링 휠 디자인도 기존에는 보기 어려웠던 디자인이다. 스티어링 휠도 가죽과 우드, 알루미늄 등의 장식으로 꾸며져 고급스러운 듯하면서 복잡하기도 하다. 변속기는 전자식 레버를 사용한다.

 


K9은 기함임에도 불구하고, 출시 당시에 3.3 3.8 가솔린 엔진으로만 준비됐었다.  그러다가 3년 정도 지나 5.0 V8 모델도 추가되긴 했지만, 애매한 파워트레인이 기함의 이미지마저 흐리게 했다. 이 때문에 K9 후속으로 출시될 모델에는 보다 명확한 이미지 구축을 위해 EQ900과 동등한 3.3T, 3.8 V6, 5.0 V8 등의 파워트레인 구성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K9 후속 모델은 2018년 초 출시될 예정이며, K9이라는 모델명을 사용할지 새로운 이름을 사용할지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예상도=브렌톤 E&O, 사진=motor1)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