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세대 롤스로이스 팬텀 공개, 새롭게 적용된 사양은?

롤스로이스가 27일 밤 9시(현지시각) 영국 런던 본햄스 경매장에서 열리는 ‘위대한 8대의 팬텀 전시회’를 통해 8세대 팬텀을 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8세대 뉴 팬텀은 92년의 역사를 가진 플래그십 라인업 최신 모델로, 럭셔리한 디자인은 물론이고 최고급을 자랑하는 요소들이 보이지 않는 부분까지 곳곳에 적용됐다.



알루미늄 섀시를 기반으로 한 럭셔리 아키텍처

뉴 팬텀은 럭셔리 아키텍쳐로 불리는 완전히 새롭게 개발된 알루미늄 프레임을 기반으로, 기존 7세대 팬텀에 비해 더욱 가벼우면서도 차체 강성은 30%  높여 한층 진보된 ‘마법의 양탄자’를 탄 듯한 주행감을 선사한다.



이 럭셔리 아키텍쳐는 최고급 자동차 브랜드로서 롤스로이스의 노선을 분명하게 드러내는 요소로, 여타 자동차 브랜드들이 플랫폼을 공유하는 것과 반대로 오직 롤스로이스만을 위한 새로운 뼈대를 개발해 냈다. 과거 모노코크 방식과도 차별화 되는 이 새로운 프레임은 크기, 무게, 추진력, 제어 시스템에 따라 유동적인 확장성을 갖춘 것이 특징이며, 향후 출시될 ‘컬리넌’을 비롯한 모든 롤스로이스 모델에 적용된다.


비스포크의 정점, 더 갤러리 추가

또한 맞춤제작 서비스, 비스포크 프로그램의 정점에 있는 롤스로이스 팬텀은 비스포크 대시보드 ‘더 갤러리’를 통해 개별맞춤의 폭을 한 단계 확장한 것이 특징이다. 고객들은 자신이 선호하는 아티스트를 선정, 롤스로이스 팀과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대시보드를 완벽한 예술작품으로서 디자인할 수 있다. 가을 시즌의 영국에서 영감을 얻은 유화, 다이아몬드 보석을 박은 조각, 실크나 도자기 재질로 정교하게 가공된 장미 줄기, 기타 추상적인 무늬 등 상상할 수 있는 모든 맞춤 작업이 가능하며, 이는 뉴 팬텀을 말 그대로 움직이는 예술 작품으로 빚어낸다.




미니멀리즘과 현대적 이미지가 반영된 외관

실내외 디자인은 현대적으로 재해석됐다. 미니멀리즘으로 탄생한 뉴 팬텀의 외관은 물 흐르듯 유려한 연결성을 보여준다. 7세대 팬텀보다 높게 디자인된 그릴은 지난 해 미래 자동차의 모습으로 제시됐던 ‘103EX’의 그릴을 통해 처음 제시된 바 있듯이 롤스로이스 최초로 차체와 통합됐다. 덕분에 환희의 여신상도 기존보다 약 1인치 높은 곳에 자리하며 새롭게 탑재된 레이저 라이트 헤드램프와 함께 압도적인 전면부를 완성한다.



터치 만으로도 문이 닫히는 임브레이스 시스템

뉴 팬텀 내부는 뉴욕 현대미술관에 전시된 임스 라운지 체어에서 영향을 받아 디자인된 안락한 시트 등 최고 수준의 안락함과 고급스러움을 자랑한다. 특히 도어 손잡이를 가볍게 터치하면 자동으로 문이 닫히는 임브레이스 시스템은 롤스로이스의 우아한 탑승을 완성하는 요소다.



6mm 이중창과 사일런트 실 타이어

한편, ‘세계에서 가장 조용한 자동차’를 표방하는 뉴 팬텀은 6mm 두께의 이중창을 비롯, 향상된 방음시설을 위해 막대한 노력을 쏟았다. 특히 타이어 내부에 특수 발포층을 장착해 소음을 최소화 한 사일런트 실 타이어를 개발해 최초로 장착했다. 이를 통해 뉴 팬텀 실내 소음은 100km 시속에서 기존 대비 10% 이상 소음을 감소 시켰으며, 여기에 낮은 회전 속도에서 더 많은 저단 출력이 가능한 최신식 6.75L 트윈 터보 V12 엔진을 탑재해 세계에서 가장 조용한 자동차를 완성해 냈다. 


롤스로이스모터카 CEO 토스텐 뮐러 오트보쉬(Torsten Müller-Ötvös)는 “롤스로이스 팬텀은 1925년 첫 선을 보인 이래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사람들이 선택한 차랑이었고, 인류 역사상 가장 중요한 순간마다 모습을 드러냈다”면서 “신형 팬텀은 롤스로이스 고객들이 지닌 각자의 취향을 반영하는 아이콘이자 예술작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