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베라크루즈 후속, 내년 하반기 출시될 듯

과거 현대자동차의 기함급 SUV였던 베라크루즈의 후속 모델이 내년 하반기 출시를 위해 막바지 준비에 돌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베라크루즈는 럭셔리 유틸리티 비히클의 약자 LUV의 타이틀을 앞세우며 2006년 출시됐다. 싼타페 플랫폼을 개량한 모노코크 바디를 사용했지만, 싼타페와 차별화된 고급스러움과 디자인을 보였다. 특히 3리터 V6 디젤엔진이나 주행성능은 지금까지도 자동차 커뮤니티에서 회자가 되고 있을 정도로 품질이 우수했다. 



하지만 베라크루즈의 인기는 그리 오래가지 못했다. 일단 미국에서 현대차의 브랜드 이미지나 차별화된 강점을 내세우지 못하면서 소비자들에게 외면받았다. 국내에서 경쟁 모델들이 굉장히 남성적이고, 터프한 디자인을 갖춘 반면, 베라크루즈는 굉장히 무난하고, 밋밋한 디자인을 보였다. 디자인은 개인적인 취향이니 논외로 치더라도 가격이 너무 비싼 것도 문제였다. 기함급 SUV 모델인 만큼 일반 소비자들의 접근이 쉽지 않았기 때문에 애초에 판매량이 높은 것은 기대하기 어려웠다.


싼타페는 크기를 점점 키워 출시됐고, 굳이 베라크루즈가 아니어도 되는 소비자들은 당연히 더 비싼 돈을 주고 베라크루즈를 살 이유가 줄어 들어갔다. 게다가 싼타페가 아랫급이긴 하지만 더 다양한 사양을 갖췄고, 충분했다. 그렇게 현대차가 판매량이 높은 싼타페에 집중하면서 베라크루즈는 후속 모델 없이 단종을 맞이하게 됐다. 


그러나 사실 결정적으로 단종 된 이유는 비교적 비싼 차량 가격에도 불구하고, 판매량이 많지 않아 낮은 수익성 때문에 베라크루즈에 장착되는 3리터 V6 디젤엔진이 새로운 환경규제인 유로6를 대응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심지어 모하비도 베라크루즈 단종 이후 유로6에 대응하기 위해 일시적으로 판매를 중단하기도 했었다. 



이후 현대차는 맥스크루즈로 베라크루즈의 빈자리를 채우려고 했다. 하지만 실패했다. 디자인에서부터 맥스크루즈는 싼타페와 별반 차이가 없었다. 물론 디자인 차이만 적었던 건 아니다. 2.2리터 4기통 엔진과 탑재되는 모든 사양이 싼타페와 동일했고, 차이는 휠베이스와 실내 공간 정도였다. 당연히 베라크루즈의 빈자리를 채우기에는 역부족이었고, 맥스크루즈의 판매량은 월 500대를 간신히 넘길 정도로 인기를 끌지 못하고 있다.




현대차가 맥스크루즈로 대형 SUV 시장을 비운 사이 SUV 시장은 매우 급격한 속도로 성장했다. 기아 모하비는 판매량 역주행을 하면서 다시 월 1,200대 수준의 판매량을 유지하고 있고, 포드 익스플로러 역시도 수입차임에도 불구하고 굉장한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물론 유럽산 SUV들도 인기가 굉장히 높고, 메르세데스-벤츠가 국내에서 판매한 차량 중 절반 가까이가 SUV인 것으로 드러나기도 했다.


이 때문에 업계는 물론 내부에서도 현대차의 SUV 라인업 보강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고, 먼저 소형 SUV인 코나가 출시됐다. 이후 내년 상반기에는 싼타페의 세대 변경 모델을 선보이고, 하반기에는 베라크루즈 후속 모델인 대형 SUV를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또 업계 관계자에 의하면 내년 대형 SUV 출시는 단순히 계획이 아니며, 영업 일선에도 출시 소식이 알려진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기함 모델인 데다 소비자들의 요구가 있는 만큼 파워트레인은 2.2리터 다운사이징 엔진이 아닌 기존과 같이 3리터 V6 디젤 엔진을 유지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당연히 성능이나 효율성 측면에서는 개선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변속기는 8단이 맞물릴 예정이며, 모노코크 바디에 후륜구동을 기반으로 제작될 예정이다. 신형 싼타페와 쏘렌토에 마일드 하이브리드가 적용될 것이라는 소식이 끊이지 않고 있는데, 베라크루즈 후속모델에도 적용될지는 아직 미지수다.  


한편, 베라크루즈는 2015년 10월 단종되었으며, 현대차의 기함 SUV 자리는 맥스크루즈가 담당해오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