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의 대형 SUV X7 출시임박, 얼마나 커지나?

내년 상반기 출시가 예상되는 BMW의 대형 SUV X7이 해외에서 스파이샷 포착은 물론 예상도까지 공개되며 관심을 끌고 있다.


BMW X7은 급속도로 성장하는 SUV 시장에 X시리즈의 라인업 보강을 위해 BMW가 새롭게 개발 중인 모델이다. 출시가 되면 메르세데스-벤츠 GLS나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같은 풀사이즈 SUV들과 경쟁하게 된다.



아직까지 구체적인 제원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현재로서는 경쟁 모델이 대부분 5.1미터 내외의 전장을 갖는 만큼 X7도 경쟁 모델과 비슷한 수치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하위 모델인 X5와 비교해서는 최소 200mm에서 최대 300mm가 늘어나는 셈이다.


크기가 커지는 만큼 적재공간도 여유로워지고, 탑승공간도 크게 여유로워지는 건 당연한 수순이다. 7인승 혹은 8인승 모델이 기본이지만, 실내가 여유로워지는 만큼 벤틀리 벤테이가나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LWB 등의 고급 모델과 경쟁을 하기 위해 럭셔리 버전으로 4인승 모델도 함께 개발될 가능성도 높다.


X7의 플랫폼은 외신들에 따르면 7시리즈에 사용된 CLAR 카본 코어가 사용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CLAR 카본 코어 플랫폼은 단가가 비싸기 때문에 소형보단 대형차량에 적합하면서도 무게가 매우 가벼운 것이 특징이다.



스파이샷을 통해서는 이미 과거에도 공개됐지만, 최근 포착된 모습은 위장필름으로만 감싸고 있어서 대략적인 확인이 가능해졌다. 숫자 7이 들어간 대형 모델답게 7시리즈와 비슷한 중후한 디자인을 강조할 것으로 보이는데, 7시리즈를 위아래로 잡아 당겨 놓은 것 같기도 하다. 키드니 그릴이 수직으로 크게 확대됐고, 헤드램프는 7시리즈와 비슷한 디자인이 적용된다. 범퍼 하단으로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과 각종 첨단 사양을 위한 센서가 자리하고, 천으로 가려진 양 측면으로는 스포티한 이미지를 강조하는 공기흡입구가 배치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형 SUV임에도 불구하고, 측면에서는 주행성능을 위해 비율을 중요시하는 브랜드답게 경쟁 모델과 차별화된 자세를 갖는다. 위장 필름으로 가리긴 했지만, 뒷문의 크기가 앞문보다 훨씬 크고, 쿼터 글라스의 크기는 예상보다는 작으면서 단조롭다. 또 차체 사이즈에 걸맞게 커다란 휠이 장착되며, 대구경 디스크 브레이크가 돋보인다.



이번에는 테일램프도 살짝 드러냈다. 여전히 꽁꽁 감싸서 구체적으로 확인하는 건 힘들지만, 7시리즈처럼 가로로 길게 뻗으면서 중후한 모습의 디자인이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예상도도 공개됐는데, 7시리즈의 후면부와 크게 다르지 않고, 어색함 없이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BMW는 이미 2리터와 3리터로 다양한 출력을 뽑아내고 있기 때문에, 3리터 디젤 엔진으로도 충분히 X7을 커버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4인승 럭셔리 모델을 위해서는 V8 혹은 V12 엔진을 장착한 모델도 고려 중이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도 함께 준비될 것으로 알려졌다.


BMW X7은 미국 스파르탄버그 공장에서 매년 4만 5,000대씩 생산되며, 미국과 중국 등을 주요 시장으로 삼고 있다. 또 대형 SUV를 선호하는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