있어도 모르지만, 알아두면 더 좋은 주차센서 버튼

후방주차센서, 후방카메라, 어라운드 뷰 등의 주차 보조 시스템이 없었던 시절에는 주차를 어떻게 했나 싶었을 정도로 요즘 출시되는 차량에는 거의 대부분 주차센서가 적용된다. 그리고 이 센서들은 주차 외에 좁은 골목길을 지날 때에도 매우 유용하게 사용되기 때문에 운전을 하면서 값어치를 톡톡히 해내고 있다.



후방에만 주차센서가 있는 차량이라면 주차센서 버튼이 없는 경우가 많지만, 전방에도 센서가 적용된 차량이라면 주차센서 버튼이 따로 준비되어 있다. 사진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P라는 글자가 크게 쓰여져 있고, 장애물이 그림으로 그려져 있다. 이것이 주차센서 버튼이다.


이 버튼은 누르면 불이 켜지고, 다시 누르면 꺼진다. 불이 켜지면 전후방 센서가 모두 활성화 되는 것이고, 꺼져있으면 센서가 작동되지 않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래서 센서를 끄거나 켜고 싶을 때는 이 버튼을 누르면 된다. 버튼을 누르지 않아도 자동으로 켜지는 상황이 있는데, 후진 기어를 넣었을 때다. 운전자 대부분들이 주차센서 버튼을 따로 신경 쓰지 않는 것도 바로 이 기능 때문. 


그러나 운전자가 임의로 센서를 작동시켰다고 해도 시속 20~30km를 넘어가면 센서가 자동으로 비활성화되며, 후진을 할 경우 다시 자동으로 전후방 센서가 모두 활성화된다. 물론 시동을 꺼도 마찬가지이기 때문에 재시동을 했을 때 운전자가 필요에 따라 다시 버튼을 눌러줘야 활성화가 된다.



대부분 자동으로 켜지고, 꺼지는데 그럼 언제 필요할까? 일단 몰라도 크게 불편하지는 않지만 이따금씩 필요할 때가 있다. 서두에서 언급한 것처럼 좁은 골목길에서 자동차 사이를 피하거나, 주차장에 처음 진입했을 때 등의 상황에서 전방이 잘 보이지 않을 때 특히 유용하다. 이때 주차센서를 활성화하면 계기반에 장애물 간의 거리가 표시되면서 음향이 발생해 거리를 쉽게 인지할 수 있다. 또 반대로 파킹센서의 소음이 너무 거슬린다거나 필요하지 않을 때도 소리가 발생하지 않게 끌 수 있다.


후방카메라가 장착되어 있는 차량이라고 해도 아직까지 전방 주차 보조 시스템은 중형 이하에서는 크게 대중화되어 있지 않다. 각 차량의 최상위 트림을 구입해야 센서를 더 추가해주곤 하는데, 비싼 돈 들여 구입한 차량이라면 그 많은 기능을 모른다고 누르지 않기보다는 알아두고 유용하게 활용하는 것이 좋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