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쏘렌토 GT라인 공개, 내수형과 무엇이 다른가 봤더니

기아자동차가 이달 중순 개막하는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를 앞두고 쏘렌토 부분변경을 기반으로 실내외 디자인을 강화한 GT-라인을 공개했다.


쏘렌토 GT라인은 유럽에서만 판매될 모델이다. 기아차는 유럽에서 GT, GT-라인 등으로 모델을 세분화 해서 판매 중인데, GT는 현대차의 아반떼 스포츠처럼 성능을 약간 더 강화한 모델이다. 국내에서도 K5 2.0T나 스팅어 3.3T 모델에 GT라는 서브네임을 붙이곤 하는데, 이와 같이 본격 고성능은 아니지만, 스포티한 주행성능이 가미된 모델을 의미한다.


하지만 쏘렌토에 붙은 모델명은 GT가 아니라 GT-라인이다. GT-라인은 고성능 모델처럼 외부로 보이는 디자인만 스포티하게 꾸민 모델을 의미한다. 쏘렌토 외에도 유럽에서는 피칸토(모닝) GT-라인, 씨드 GT-라인 등이 이미 판매 중이다. 특히 해외에서는 기아차가 튜온이라는 튜닝 부품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지 않은 지역이 많기 때문에 이렇게 GT-라인이라는 모델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부분변경 모델이면서 GT-라인이라는 서브네임을 더하고 있어서 내수형 모델과 비슷하면서도 약간 다르다. 헤드램프나 라디에이터 그릴 등의 기본적인 디테일은 같다. 하지만 측면에서 붉은 브레이크 캘리퍼나, 휠 디자인, 사이드 스탭 등의 디자인이 달라진다. 내수형 디자인에서는 범퍼에 부착된 램프가 단순한 반사판이지만, 수출형에서는 전구를 넣어 안개등으로 사용된다.



실내는 내수형과 거의 동일하지만 시트 디자인은 다이아몬드 무늬가 사용된 내수형이 조금 더 고급스럽고, GT-라인에는 깔끔한 분위기가 강조됐다. 오디오 시스템은 내수형보다 비싼 하만/카돈 10 스피커가 옵션으로 제공된다. 이 오디오 시스템은 단순히 스피커만 많은 것이 아니라 스트리밍 기술자체가 달라 더 뛰어난 음질을 구현한다.


파워트레인은 2.2 디젤 엔진에 8단 자동변속기가 조화를 이루며, 2.2 디젤엔진은 최고출력 202마력, 최대토크 45kg.m을 발휘한다. 또 6단에서 8단으로 다단화되면서 가속성능이 향상되고, 연비도 기존보다 소폭 개선됐다. 

내수형과 마찬가지로 운전자 부주의 경고나 첨단 안전사양도 대거 추가되며, 올해 말부터 유럽시장에 본격 판매가 시작될 예정이다.


한편, 기아자동차 유럽법인 COO(최고 운영 책임자) 마이클 콜은 “쏘렌토는 2016년 유럽 전역에서 15,769대가 판매됐다. 앞으로 쏘렌토의 멋진 디자인과 높은 실용성은 물론 새로운 실내외 디자인을 통해 유럽 판매를 성공적으로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