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차들의 불붙은 할인 판매, 10월까지 최대 12% 할인

국내 자동차 제조사들이 정부 주관의 쇼핑관광축제인 코리아 세일 페스타에 동참에 대대적인 할인행사를 시작한다.



현대차, 최대 10% 할인


현대자동차는 아반떼, 쏘나타, 싼타페, 맥스크루즈 등 7천대 한정으로 5%에서 최대 10%, 엑시언트, 마이티 등 상용 270대 한정으로 최대 16%까지 할인하는 ‘코리아 세일 페스타’ 연계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코리아 세일 페스타’는 내수촉진과 외국 관광객 유치, 한류확산 등을 위해 9월 28일부터 10월 31일까지 개최되는 쇼핑관광축제로, 현대자동차는 지난해 승용 모델 5천대의 1차 물량을 소진하고 쏠라티 1백대 및 승용 모델 5천대를 추가 판매하는 등 인기를 끌었던 바 있다.


특히 올해는 엑시언트와 마이티 등 중대형 트럭을 새롭게 추가해 270대의 차량을 할인 판매하며 개인 운수사업자들의 큰 관심을 끌 것으로 기대된다.

 


각 차종별 할인율은 정상가 대비 ▲아반떼 5% ▲쏘나타 7~10% ▲싼타페 5~7% ▲맥스크루즈 5% ▲엑시언트 7~16% ▲마이티 14% ▲카운티 100만원 등 인데, 승용은 생산 기간, 엑시언트는 차량 형태(덤프, 트랙터, 카고 등)에 따라 할인율이 차등 적용된다.

이에 따라 아반떼는 76만원에서 124만원, 쏘나타는 226만원에서 356만원, 싼타페는 197만원에서 278만원, 맥스크루즈는 177만원에서 234만원, 엑시언트는 1,200만원에서 2,900만원 등의 할인혜택이 주어진다.

 

실례로 주력트림인 ‘쏘나타 2.0 가솔린 스마트’ 모델의 경우 정상가 2,545만원 대비 255만원 내려간 2,290만원에 구입할 수 있다.


또 ‘싼타페 2.0 디젤 밸류플러스’ 모델을 구입하는 고객은 정상가격 3,140만원에서 2,920만원으로 220만원 할인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현대자동차가 진행하는 ‘코리아 세일 페스타’ 연계 할인 프로그램은 28일(목) 선착순 계약 시작으로 승용 7천대, 상용 270대 한정 수량이 모두 소진될 때까지 지속되며 출고는 10월 10일부터 진행될 예정이다. (영업용 제외, 일부 재고 한정 혜택)



기아차 최대 12% 할인


기아자동차는 모닝, 레이, K3, K5, K7 등 5개 주요 차종에 대해 선착순 총5천대 한정으로 최대 12%까지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KSF 연계 할인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KSF는 내수촉진과 외국 관광객 유치, 한류확산 등을 위해 9월 28일부터 오는 10월 31일까지 개최되는 쇼핑관광축제로, 참가기업이 지난해 341개에서 올해 400여개로 늘어 소비자들의 높은 기대를 충족시키고 있다.


총 5개 승용 주력 차종을 대상으로 5%에서 최대 12%까지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이번 할인 행사는 28일 5천대 선착순 계약을 받는 것을 시작으로 차종 별 한정 수량이 모두 소진될 때까지 지속된다. (※대상차종 소진 시 자동 종료, 기본조건/공통타겟조건/사은품 중복 적용 불가, 택시 출고 시 적용제외)

 

각 차종 별 할인율은 정상가 대비 ▲모닝 9% ▲레이 5% ▲K3 12% ▲K5 7% ▲K7 5% 이다.

 

이에 따라 대한민국 대표 경차 모닝은 97만원에서 최대 126만원까지 할인 혜택을, 레이는 64만원에서 최대 77만원까지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한 기아자동차의 대표 세단 모델인 K시리즈의 경우, K3는 185만원에서 253만원까지 할인 혜택이, K5는 159만원에서 205만원의 할인 혜택이 주어진다. K7은 155만원에서 최대 199만원의 혜택을 제공받게 된다.

 

실례로 주력 트림인 ‘K7 2.4GDI 가솔린 리미티드’ 모델의 경우 정상가 3,290만원 대비 165만원 저렴한 3,125만원에 구입할 수 있으며, ‘K5 2.0가솔린 프레스티지’ 모델은 정상가 2,515만원보다 176만원 저렴한 2,339만원에 구입할 수 있다.

 

세부 할인 금액 및 대상 차종 유무 등 기타 문의 사항은 기아자동차 전국 영업점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내수 경기 활성화를 위한 2017 코리아 세일 페스타 행사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자 이번 할인 이벤트를 준비했다”며 “기아자동차의 주력 승용 차종을 대상으로 하는 통 큰 이벤트인 만큼 많은 고객들이 참여해주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르노삼성, 최대 300만 원 할인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박동훈)가 9월 28일부터 10월 말까지 진행되는 ‘코리아 세일 페스타’에 동참해 SM6, QM6, QM3의 3개 차종에 대해 통큰 할인 혜택을 지원한다.

 

르노삼성자동차는 9월 28일부터 10월 31일까지 진행되는 ‘2017 코리아 세일 페스타’에 지난 해에 이어 2년 연속 참여하고, 특별 프로모션을 통해 정부의 내수 활성화 및 소비 진작 정책에 이바지할 예정이다.

 

이번 특별 프로모션은 SM6, QM3, QM6 3개 차종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SM6, QM6 구매 시 최대 300만원 할인 혜택이, QM3 구매 시 최대 200만원의 할인이 제공된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 2016년 당시 행사 7일만에 SM6 차량 1,000대를 완판시킨 공로를 인정받아, 제21회 한국유통대상시상식에서 자동차 부문 산업통상자원부장관 표창을 유일하게 수상한 바 있다.

 

코리아 세일 페스타 프로모션은 일부 재고에 한하여 적용되며, 추가적으로 적용되는 할인혜택 등은 가까운 영업지점이나 르노삼성자동차 고객센터(080-300-3000)를 통해 문의하면 된다.

 

한편, 제조사들이 정부가 주관하는 행사에 적극 참여한다고 밝히면서도 대부분 브랜드는 인기모델을 제외한 차량들에 한해서만 할인을 실시해 재고물량 털어 내기 수준밖에 되지 않는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