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쏘렌토, 디젤 하이브리드 출시 계획 폐기?

기아자동차가 쏘렌토 부분변경 모델을 출시하면서 국산 SUV 최초로 디젤 하이브리드를 출시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기아차는 시장성 부족을 이유로 관련 상용화 단계에서 디젤 하이브리드를 제외시켜 앞으로의 출시도 불투명해졌다.

 

디젤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이미 기아차가 해외에서 공개한 하이브리드 시스템이다. 2.0 디젤이 아닌 1.7 디젤엔진과 35㎾ 전기모터, 48V 리드 카본 배터리 등의 하이브리드 시스템 등으로 구성된다. 리드 카본 배터리의 경우 다소 생소한데, 기존의 리튬 이온 배터리보다 출력이 높고 냉각 및 부식율이 낮으며, 교환주기도 긴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배기량이 2.0리터 혹은 2.2리터에서 1.7리터로 최소 300cc에서 500cc까지 낮아지지만, 전자식 수퍼차저를 사용하는데다 추가되는 모터의 출력까지 합산하면 기존 2.0리터 모델대비 최고출력은 25%, 최대토크는 15% 정도 향상된다. , 1.7 디젤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적용된 쏘렌토는 최고출력이 2.2 디젤과 같은 수준을 발휘할 수 있었던 셈이다.

 

기아차가 그동안 해외모터쇼에서 공개한 기술을 보면 특히 소비자들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연비는 20% 정도 더 우수하면서도 최근 자동차 업계의 이슈인 이산화탄소배출량까지 20% 가까이 감소시킬 수 있다. 6단에서 8단으로 변속기를 다단화 하더라도 연비를 20% 높이면서 이산화탄소배출량을 20%나 감소 시킨다는 건 현실적으로 어렵기 때문에 기대감이 더욱 컸다.

 


하지만 기아차는 현행 파워트레인을 유지하면서 디젤 마일드 하이브리드가 적용된 쏘렌토의 출시 계획은 잠정적 보류한 상태다. 국내에서 소비자들의 요구가 많지 않아 시장성이 부족하다는 이유에서다. 게다가 2.0 디젤 모델대비 비싼 가격도 쏘렌토의 강점인 가성비를 헤치고, 비싸다는 이미지를 심을 수 있기 때문에 더욱 조심하는 분위기다.

 

쏘렌토를 출시 당시 기아차 관계자는 “2018년형 쏘렌토는 디 1983젤과 가솔린 터보 모델로만 구성되며, 디젤 하이브리드 모델은 출시되지 않는다다만 기술 개발을 끝낸 만큼 향후 글로벌 시장에서 수요가 있다면 언제든 추가로 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디젤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시대적 흐름이기 때문에 개발된 기술을 쉽게 폐기할 수 없고, 당장이 아니더라도 결국은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계획이 수정돼 당분간 디젤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적용된 쏘렌토는 만나보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