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0월, 국산 SUV 판매순위 TOP 10

국내 자동차 제조사들의 하락세가 뚜렷했던 10월이었다. 그러나 그랜저와 싼타페 등을 앞세운 현대차만 유일하게 12.3% 증가한 5만 3,012대를 판매하며 성장세를 보였다. 기아차는 쏘렌토, 카니발의 질주에도 불구하고 6.3% 감소한 3만 7,521대를 판매하는데 그쳤고, 한국지엠은 업계 3위를 되찾았으나, 이는 실적 개선 덕분이 아니라 경쟁사의 실적 악화 때문이었다. 쌍용차와 르노삼성은 각각 21.5%, 46.4% 감소한 7천여 대 수준에 그쳤고, 한국지엠도 7,672대로 3~5위 업체가 비슷한 판매량을 기록했다.



10위. 기아 스토닉

이사 스토닉은 출시 직후 판매량이 1,343대에서 9월 1,932대까지 꾸준히 상승세를 보였다. 그러나 10월에는 다시 1,089대를 판매하며, 무려 43.6%가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쉐보레 트랙스와 겨우 130대 차이로 순위권에 진입했으며, 아직까지 판매량이 안정적으로 유지되지 못하는 모습이다. 그러나 가성비를 내세웠던 스토닉이 예상보다 심각한 부진에 빠지면서 가솔린 모델이 조기 투입될 예정이다. 가솔린 모델의 출시로 인해 판매량이 증가할지는 조금 더 지켜보는 것이 좋겠다.



9위. 쌍용 G4 렉스턴

G4 렉스턴은 전월대비 22%, 감소했다. 다운사이징 엔진으로 인해 체급이 희미해지긴 했으나, 중형보다는 대형에 가까운 것이 사실이다. 가격도 역시 대형 SUV들과 비슷해서 판매량이 드라마틱한 변화를 보이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차량을 구입한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평가가 나쁘지 않아서 천천히 꾸준한 판매량 증가를 기대해보는 것이 좋겠다.



8위. 기아 니로

꾸준한 인기를 유지하던 기아 니로도 10월에는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특히 전년동월과 비교해서도 12.5%, 전월과 비교해서는 40% 정도가 감소됐을 정도로 하락폭이 컸다. 그래도 여전히 1,460대를 판매하며, 하이브리드 SUV라는 나름의 시장은 공고히 구축한 상태이기 때문에 시장 분위기가 개선되면 판매량은 다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7위. 르노삼성 QM6

QM6는 판매량이 폭발적이지는 않지만 조용하면서도 꾸준하게 유지되고 있다. 대다수 브랜드의 SUV 판매량이 크게 감소했는데, QM6는 7.7%로 비교적 적은 감소세를 보였으며, 판매량도 2,279대로 큰 변화가 없었다. 그러나 전년 동월과 비교해서는 45%가 빠졌을 정도로 상황이 좋다고만은 할 수가 없고, 특단의 조치나 해법이 필요한 시점으로 보인다.



6위. 기아 스포티지

기아차 SUV 라인업이 판매량 하락세가 컸고, 스포티지 역시 3,200대를 판매하며 하락세를 피할 수 없었지만, 전월과 비교해서는 4.1%가 감소하는 것에 그쳐 오히려 안정적인 모습이다. 다만 전년 동월 수치와 비교해서는 21.3%가 빠졌고, 올해 누적판매량도 20%가 감소했기 때문에 하락세는 그 어느 모델보다 심각한 상황이다. 상품성 개선모델이 출시되지 않고, 현 상태가 유지될 경우 연말까지 판매량 감소는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5위. 현대 투싼

현대 투싼은 11월에도 최대 8%까지 할인을 해준다. 부분변경에 앞서 할인으로 판매량을 최대한 높이는 모양새다. 어쨌든 동급 차종 중에서는 가장 높은 3,444대를 판매해 5위를 차지하게 됐다. 전월 동월대비 판매량은 16.5%, 전월과 비교해서는 24%가 감소했고, 누적 판매량도 19% 이상 주저앉았다. 그러나 11월에도 대대적인 할인을 진행하는 만큼 판매량이 증가할 여지는 여전히 남아있다.



4위. 쌍용 티볼리

쌍용 티볼리는 9월 5,097대에서 10월 3,710대로 27%가 감소했다. 국내 제조사들의 판매량이 전체적으로 감소했고, 시장이 위축된 영향이 컸다. 또 현대 코나의 등장으로 티볼리의 판매량도 지속적인 감소가 예상되어 왔다. 코나의 출시가 티볼리의 판매량에 영향을 주긴 했지만,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지는 못했던 것으로 보인다. 일시적으로 전년동월과 비교해서는 31.8%가 감소했지만, 올해 누적판매량은 0.3% 감소하는 것에 그쳤기 때문이다.



3위. 현대 코나

출시 후 스토닉과 큰 차이를 벌리고, 쌍용 티볼리와도 판매량에서 앞서나가던 코나가 10월에는 3,819대를 판매했다. 9월 판매량이 5,300여대를 넘었으니, 30% 정도 감소한 셈. 출시 초반에는 가격이 비싸다는 평가가 많았으나, 트림과 옵션을 적절히 조절하면 가성비가 나쁘지 않다는 평가가 나오기 시작했고, 결국 판매량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2위. 현대 싼타페

현대 싼타페는 전년동월과 비교해서 4.1%가 감소했지만 전월에 비해서는 6.7%가 증가한 3,861대를 판매했다. 올해 누적판매량은 31% 이상 감소했으나, 그래도 세대 변경을 앞두고 있는 모델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굉장한 수치다. 또 판매량이 이처럼 유지될 수 있었던 결정적인 이유는 세대 변경을 앞둔 할인 때문이다. 싼타페는 이달 11월에도 차량가격의 5%를 기본으로 깎아주고, 추가적인 프로모션을 더하면 최대 11%까지 할인받을 수 있다.



1위. 기아 쏘렌토

지난 10월 무려 1만 대를 판매하며, 대세임을 입증한 쏘렌토는 한 달 만에 다시 6,200대로 떨어졌다. 무려 38.1%가 감소한 것이고, 전년 동월과 비교해서도 5%가 더 무너진 것이다. 쏘렌토가 대세인 것은 분명하지만, 올해 누적판매량은 전년에 비해서 오히려 5.2%가 낮다. 부분변경을 성공적으로 마쳤다는 평가와 함께 대세로 자리잡긴 했으나, 외적으로 성공한 것에 비해서 내적 성장은 아쉬운 수준이다.


한편, 11위는 959대를 판매한 쉐보레 트랙스, 12위는 937대를 판매한 기아 모하비, 13위는 르노삼성 QM3 등이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