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현대 그랜저 시계디자인, 이렇게 바뀌었다.

현대자동차가 지난 6일 2018년형 그랜저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2018 그랜저에는 제네시스 브랜드에서만 적용되던 고속도로 주행 보조가 적용되고, 텔레매틱스 서비스인 블루링크가 기본사양으로 변경되는 등 편의사양의 변화가 있었다. 특히 출시 초부터 논란이 됐던 시계 디자인도 함께 개선돼 눈길을 끌었다.


고속도로 주행 보조

현대자동차 브랜드로는 최초로 2018년형 그랜저와 그랜저 하이브리드에 적용되는 고속도로 주행 보조는 고속도로 주행 시 ▲차간거리 제어는 물론, ▲차선유지 ▲정지 후 재출발 ▲속도제한 구간별 속도 자동 조절 등의 기능이 포함된 첨단 주행보조 기술로 이제까지 제네시스 브랜드에만 적용됐던 최고급 사양이다.



주행 중 후방영상 디스플레이

현대자동차는 지능형 안전기술인 ‘현대 스마트 센스’ 패키지(선택사양)에 처음으로 고속도로 주행 보조를 포함해 안전성과 편의성을 크게 높였으며, 주행 중 후방 상황을 내비게이션 화면을 통해 확인할 수 있는 ‘주행 중 후방영상 디스플레이(DRM)’를 기본 모델부터 적용했다. (※기존 모델은 가솔린 2.4 / 디젤 2.2 프리미엄 스페셜부터 어라운드 뷰 모니터 선택 시만 적용 가능)


블루링크 무상 이용기간 확대

또한 블루링크를 전 모델에 기본 적용하는 동시에 무상 이용 기간을 기존 2년에서 5년으로 크게 확대해 최근 수요가 늘고 있는 IT 사양에 대한 고객의 요구에 적극 대응했으며, 필요 시 실내 공기를 정화할 수 있는 공기 청정 모드 역시 전 모델에 적용해 상품성을 강화했다.


하이패스, 선바이저, LED 램프 등 개선

뿐만 아니라 기존 그랜저 고객들에 대한 반응 분석과 판매 현장에서 들리는 고객들의 요구사항을 적극 반영해 하이패스 시스템, 썬바이저(햇빛 가리개) 및 트렁크 번호판 LED 램프를 기본 적용해 고급감을 더욱 높였다.

 

더불어 후석에는 모바일 기기의 활용도가 높은 점을 고려해 핸드폰 거치 트레이 및 수납함, USB 충전/연결 단자가 포함된 고급형 암레스트를 주력 모델인 가솔린 2.4 프리미엄부터 적용했다.




아날로그 시계 디자인 개선

특히 플로팅 타입의 내비게이션에 부착된 아날로그 시계의 디자인을 개선해 소비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그러나 디자인이 개선된 것이지 완전교체는 아니어서 디자인이 크게 바뀌지는 않고, 원래의 모양을 유지하면서 디테일이 변경됐다. 기존 디자인이 상대적으로 저렴해보였다면, 신형 시계 디자인은 조금더 고급스러워졌다. 테두리에 숫자를 집어 넣기도 하고, 소재도 크롬과 블랙을 섞어서 사용했다. 내부 디자인도 입체감을 더욱 강조하면서 디자인완성도를 향상시켰다.


트림별 50만 원 내외의 가격 인상

2018년형 그랜저 ▲2.4 가솔린 모델은 3,105~3,400만원 ▲2.2 디젤 모델은 3,405~3,700만원 ▲3.0 가솔린 모델은 3,595~3,900만원 ▲3.3 가솔린 모델은 4,330만원(셀러브리티 단일 트림)이며, ▲하이브리드 모델은 3,580~3,995만원(세제 혜택 후)이다.

 

한편,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2018년형 그랜저와 그랜저 하이브리드는 고객의 안전과 편의성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최신 신기술과 선호 사양을 더욱 확대 적용함으로써 한층 더 높은 상품성을 갖췄다”며 “그랜저를 꾸준히 사랑해 준 고객들에게 더 좋은 상품성으로 보답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