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맥스크루즈 2018년형 출시, 주목할만한 4가지 변화

현대자동차가 고객 선호 사양과 첨단 사양을 확대하고, 신규 트림을 추가한 2018년형 맥스크루즈를 4일부터 시판한다고 밝혔다. 2018년형 모델은 디자인 변화는 찾아볼 수 없지만, 가격인상 대비 사양이 크게 강화된 것이 특징이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강화

2018년형 맥스크루즈는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트림부터 7인치 디스플레이 오디오와 8인치 스마트 내비게이션을 기본으로 한다. 참고로 8인치 내비게이션은 기존 80만 원 상당의 옵션이었다. 이 터치스크린을 통해 애플 카플레이와 같은 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 것은 물론이고, 제네시스 G70에서 선보인 카카오 인공지능 솔루션 카카오 i의 음석인식 기술도 사용할 수 있다. 또 소비자들의 요구에 맞춰 1 USB 충전 포트를 전 모델에 기본 적용해 별도의 어댑터가 없이도 스마트 기기를 자유롭게 충전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안전 및 편의사양 적용 트림 확대

현대차의 첨단안전 사양인 스마트센스 패키지는 과거 프레스티지 트림 이상에서만 선택이 가능했는데, 2018년형에서는 기본 트림에서부터 선택할 수 있어 트림 간의 차별을 없앴다. 또 컨비니언스 패키지2의 옵션으로 제공하던 어라운드 뷰 모니터링 시스템은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높아 프레스티지 트림에서부터 기본 제공된다.

 


가성비 강화한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트림 추가

기존에는 익스클루시브, 프레스티지, 파이니스트 에디션 등 총 3개의 트림으로 운영됐다. 2018년형부터는 프레스티지 하위 등급으로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트림이 추가된다. 이 트림에는 후측방 충돌 경고, 바이펑션 HID 헤드램프, 8인치 내비게이션, 후방카메라, 전자식 파킹브레이크 등이 기본적용 돼 가성비가 향상됐다. 다만 이 옵션들은 디젤 모델에 한정된 것이고, 가솔린 모델의 경우 8인치 내비게이션 대신 7인치 디스플레이 오디오가 기본 적용된다.

 


기본 트림은 인하, 이외에는 대부분 인상

옵션이 강화됐음에도 불구하고, 2.2 디젤 모델을 기준으로 익스클루시브 트림은 3,440만 원에서 3,390만 원으로 오히려 가격을 50만 원 내렸다. 새롭게 추가된 익스클루시브 스페셜은 3,595만 원으로 책정됐으며, 프레스티지 트림은 3,840만 원에서 3,935만 원으로 95만 원 인상됐다. 또 파이니스트 에디션은 4,210만 원에서 4,290만 원으로 80만 원이 올랐다. 가솔린 모델도 트림에 따라 비슷하게 조정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2018맥스크루즈는 고객분들이 대형 SUV의 가치를 더욱 합리적으로 경험하실 수 있도록 고객 선호사양으로 구성된 새로운 트림과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추가했다, “대형 SUV를 찾는 고객들에게 최고의 선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내년 2월 차세대 싼타페를 출시할 예정이며, 내년 하반기 베라크루즈 후속 모델 출시를 확정 지은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