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억 원대 부가티 시론, 시트 결함으로 리콜 결정

수퍼카 중의 수퍼카, 이른바 하이퍼카라고 불리기도 하는 부가티 시론이 시트 결함으로 리콜된다. 이번 리콜은 美도로교통안전국, NHTSA의 조사결과에 따른 조치다.



부가티 시론은 전작인 베이론의 후속모델이다. 시론은 최고출력 1500마력을 발휘하며,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2.5초 만에 주파하고, 최고속도는 420km/h에 달한다. 또한 고속주행을 위해 우주항공 기술을 사용하는 등 첨단 기술을 대거 투입했으며, 게임 속에서 튀어나온듯한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을 갖췄다.

 


덕분에 인기도 폭발적이다. 500대 한정 생산될 시론은 가격이 한화로 최소 32억 원이 넘을 정도로 고가이지만, 이미 초기 계약 물량 250대는 순식간에 끝났다. 차량 한 대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최소 6개월 이상 소요되고, 대부분 공정이 수작업으로 이뤄지는 만큼 계약 후 인도 까지는 3~4년 정도가 걸린다. 때문에 중고차 시장에서 시론은 이미 차량가격을 제외하고도 16억 원 이상의 프리미엄이 붙어 거래되고 있다.

 


하지만 이런 프리미엄이 무색하게 시론의 시트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美도로교통안전국은 최근 조사결과, 시론의 시트 리클라이닝 브라켓 용접 부분의 문제로 인해 사고발생 시 탑승자에게 큰 위협이 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제네바모터쇼에서 세계최초로 공개된 이후, 현재까지 비교적 짧은 시간 내에 출고된 차량은 총 47대다. 이 중 미국으로 출고된 차량은 12대이지만, 부가티의 글로벌 리콜 결정에 따라 리콜은 출고된 모든 차량에 대해 이뤄진다.

 


이에 대해 부가티는 차량 소유주들에게 관련 내용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리콜은 즉각 시행될 예정이다. 리콜을 위해 먼저 차량마다 결함여부를 가름하는 검사를 마치고, 문제가 확인된 경우에는 전체 좌석을 교체 받게 된다.

 


한편, 부가티는 2016년에도 美도로교통안전국이 부가티 베이론 모델에 대해서 연료 게이지가 실제 주유된 양보다 더 높게 표시될 가능성이 있고, 잭킹 플레이트가 주행 중 떨어져 나갈 위험, 배터리 케이블과 교류발전기 연결부위의 부식 가능성 등이 있다는 지적에 따라 총 87대의 차량을 리콜한 바 있다.


댓글(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