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스타렉스 10년 만에 F/L 출시, 풀체인지에 가까운 변화

현대자동차가 2007년 출시한 그랜드 스타렉스의 부분변경 모델을 10년 만에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에 부분변경된 스타렉스는 세대변경 수준으로 디자인에 굉장히 많은 변화가 생겼다.



안정적이고, 고급스러워진 전면부

사진상에서부터 바로 그 차이를 확인할 수 있는 것처럼 전면부 디자인부터가 기존 모델과 확연한 차이를 보인다. 현대차의 상징인 캐스캐이딩 그릴은 스타렉스에 맞게 크기를 키우면서 고급스럽게 꾸며졌다. 게다가 헤드램프와 이어서 조금 더 강인하고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갖췄다. 범퍼와 헤드램프 디자인도 새롭게 했는데, 기존보다 입체적이고 안정적이다. 이외에 사이드미러와 휠 디자인도 변경됐다.



세단처럼 변한 실내

사실 외관보다도 더 많이 변한 것은 실내다. 실내는 경쟁 모델이기도 한 카니발을 의식한 듯 세단과 같은 분위기를 만들면서 고급스럽고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고민한 흔적들이 역력한데, 메르세데스-벤츠 스프린터와도 유사하다.


일단 가로형 구조를 가져가면서 상단부는 우드를 사용했고, 중간에는 우드, 하단부에는 우레탄과 플라스틱을 섞어서 사용했다. 또한 블랙과 브라운 컬러를 골고루 섞어 고급스러우면서도 실용적인 분위기를 만들어냈다.


스티어링 휠 디자인은 세단과 동일하고, 계기반은 기존과 비슷한 구조이긴 하지만 기본적인 폰트나 디자인 자체는 완전히 바뀌었다. 터치스크린 하단으로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버튼들을 배치했고, 그 하단으로는 공조버튼을 모아놨다. 변속기 디자인도 바뀌었는데, 싼타페에서 사용하던 것과 거의 비슷한 디자인이다. 그 외에는 작은 수납공간들로 구성된다.



9인승 모델 추가

기존과 같이 11인승, 12인승을 운영하면서 9인승도 새롭게 추가했다. 9인승은 개별소비세 면제 혜택을 받을 수 있고, 2종 면허로 시속 100km 이상 주행도 가능하다. 특히 6명 이상 탑승 시 고속도로 버스 전용 차로도 주행이 가능하다.


9인승 모델은 개선된 서스펜션을 기본 탑재해 승차감을 향상시켰으며, 17인치 휠, 에어로 타입 와이퍼, 가죽 스티어링 휠 및 변속기 노브, 전좌석 3점식 시트벨트 등이 기본적용된다.



가격은 2,100만 원대부터

9인승 어반 모델의 트림은 프리미엄, 프리미엄 스페셜, 익스클루시브 등 총 3가지로 운영된다. 옵션은 카니발에 비해 부족하지만 가격은 각각 2,700만 원, 2,854만 원, 3,015만 원으로 카니발보다 월등히 저렴한 가격대로 구성돼 경쟁력을 갖췄다.


댓글(0) 트랙백(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