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출고 시 체크해야 할 것들, 그리고 결함 발견 시 대처방법

새로운 것을 소유한다는 것은 꽤나 설레는 일이다. 특히나 신차를 인수할 때 그 기분은 겪어본 사람만이 알 수 있는 엄청난 즐거움이다. 이처럼 들뜬 마음으로 신차를 인수했는데 결함이 있다면 얼마나 혼란스러울까? 지나치게 들뜬 마음이 한 번에 무너져 내리는 최악의 상황을 막기 위해 우리가 준비해야 할 것들이 있다.



인수 전 꼭 확인해야 할 것들

1. 외관 흠집 및 조립 상태 확인 

차량 인수 시에는 출고된 차량의 상태를 꼼꼼하게 확인해봐야 한다. 탁송을 받게 되면 영업사원이나 탁송 기사가 보는 앞에서 함께 육안으로 살펴보고 체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차량 외관의 조립상태를 점검하여 이음새 부분의 단차가 없는지, 틈새의 균일도는 일정한지, 차량 외관의 밸런스는 정확한지를 확인해야 한다. 또한 도장면이 고르지 않거나 혹시나 있을지 모르는 스크래치 및 유리의 흠집도 확인해야 한다.



2. 차량 도어 및 트렁크 확인 

외관 확인을 마쳤다면 차량에 달려있는 문짝을 여러 차례 열고 닫아봐야 한다. 혹시나 상태가 이상한 문짝이 있거나, 불편하게 문이 닫힌다면 반드시 체크하여야 한다. 또한 트렁크도 마찬가지이며, 기본으로 지급되는 공구 및 스페어 타이어 등의 유무도 확인해야 한다. 



3. 내부 기능 확인 

차량 시트에 앉아서 몸에 맞게 조절하고, 핸들, 사이드 미러, 센터 콘솔을 모두 작동해 봐야 한다. 시동을 걸어서 많은 기능들이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 확인해야 하는데, 주행 중 필요한 기능들이 많기 때문에 꼼꼼하게 살펴보는 것이 좋겠다. 또한 핸들이 중앙에 있을 때 바퀴가 직진 방향을 정확하게 향하고 있는지도 꼭 확인해야겠다.



4. 가벼운 시험운행 

우선 차량 기능이 내부에서 보기에 정상적으로 보인다면 일단 차 밖으로 나가자. 차량 시동이 걸린 상태에서 헤드라이트, 리어램프 등 시그널 램프가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를 확인해야 한다. 전부 이상 없음을 확인했다면 인수 장소에서 가볍게 주행을 해 본다. 차량 핸들의 감각과 주행 느낌이 정상적인지, 거슬리는 소음은 없는지 확인해 본다. 또한 변속기는 부드럽게 작동하는지 확인하고 브레이크 상태도 확인해보면 좋겠다. 특히나 정확하지는 않지만 이질감이 느껴진다면, 가볍게 넘기지 말고 꼼꼼하게 체크해 보는 것이 좋겠다.



5. 차량에 대한 정확한 확인 

등록증 상에 있는 차대번호와 차체에 적혀있는 차대번호가 같은지 확인하는 것도 중요하다. 차대번호는 보통 조수석 의자 밑에 적혀있다. 서류와 실제 차량의 차대번호가 다르면 중고로 되팔거나 자동차 검사를 받을 때 문제가 발생할 수 있으니 유의하는 것이 좋다.



인수 전 차량이 마음에 들지 않을 때 

1. 인수 확인증에 서명은 신중히 

인수하기로 한 차량이 하자가 많다면, 도저히 인수하기가 꺼려진다면 '신차 인수 거부권'이라는 것이 존재한다. 대부분의 소비자들이 작은 하자를 발견하면 이른바 진상고객으로 치부될까봐 인수 거부를 꺼려 하게 된다. 하지만 신차에 대한 인수 거부는 의외로 빈번하게 일어난다. 먼저, 인수 확인증에 섣불리 서명하지 않아야 한다. 인수자가 인수한 차량이 문제가 없음을 직접 확인했다는 증명 서류이기 때문에, 인수 거부 의사가 있을 때에는 서명을 하면 안 된다.


2. 차량 등록 직접 하기 

차량 등록이 완료된 후 번호판이 발급된 상태라면, 신차 인수 거부권을 행사할 수 없다. 왜냐면 차량의 고유 차대번호가 인수자의 명의로 완전히 등록되었기 때문에, 인수를 거부할 단계가 지난 것이다. 차량 등록은 직접 할 수도 있고 대행할 수도 있다. 특히나 영업사원에게 전화하면 알아서 처리해 주기 때문에 시간 절약을 위해 맡기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차량 등록이 완료되어 인수한 경우라면 아무리 하자가 있어도 신차 인수를 거부할 수 없기 때문에 신중하게 선택해야 한다.



3. 내비게이션, 블랙박스, 틴팅 등의 시공은 인수가 완전히 끝난 후에 

신차 구입 시 서비스로 해주는 시공들이 있다. 내비게이션, 블랙박스, 틴팅 등의 시공이 바로 그것이다. 이런 시공들이 완료되면 차량을 등록하지 않더라도 인수 거부가 어려운 경우가 생긴다. 신차 상태 그대로를 거부한다면 인정이 쉽겠지만, 시공이 들어간 것은 내부를 뜯어내고 수선의 과정을 거쳤기 때문에 복잡한 상황을 마주하게 된다. 특히나 시공 과정에서 발생한 자잘한 흠집들은 그 원인을 밝혀낼 방법이 없기 때문에 그냥 넘어가는 수밖에 없다.


위와 같은 과정을 거쳐 하자가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면, 차량을 등록하고 안전하게 주행하면 되겠다. 주의해야 할 점은 공장에서 바로 나온 차량은 보험 가입이 되어있지 않기 때문에 차대보험으로 미리 보험에 가입해 두어야 한다. 간혹 첫차를 구입하는 사람들이 간과하는 부분이다. 



신차 인수 체크 어렵지 않아, 출고센터 방문은 어떨까?

요즘은 신차 인수 대행업체도 생겨나고 있다. 하지만 굳이 대행 업체를 쓰지 않더라도 몇 가지 확인법인 인지하고 있다면 어렵지 않게 꼼꼼하게 체크해서 인수를 받을 수 있다. 또한 시간적 여유가 된다면 여행 삼아 출고센터에 방문해서 신차를 받아오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 출고센터에서는 인수를 거부하게 되면 즉시 다른 차량으로 교체해주니, 제조사나 소비자 모두가 수고로움을 덜 수 있다.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