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터 작동 시, A/C 버튼을 함께 누를까 말까 고민된다면

최근 독감이 유행하고, 히터를 사용하지 않을 수가 없는 쌀쌀한 날씨가 지속되고 있다. 차량에서 히터를 작동시키려면 온도를 높게 설정하고, 풍량을 올려야 한다. 그런데 이따금씩 A/C 버튼을 눌러야 하나, 말아야 하는 경우가 있다. 결론부터 밝히자면 히터는 A/C 버튼을 누르지 않아도 정상 작동하지만, A/C 버튼을 눌러야 하는 경우도 있으며, 눌러도 된다.



A/C는 무엇인가

먼저 A/C에 대해서부터 알아야 필요시 사용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A/C는 에어컨디셔너(Air Conditioner 또는 Air Conditioning)의 약자로 공기 정화 시스템의 의미를 담고 있다. 이 기능은 차량 내부의 안 좋은 냄새나 습한 공기를 정화해 쾌적한 운전을 돕는 역할을 한다. 흔히 말하는 공조 시스템인데, 실내의 온도, 습도 등의 조건을 그 장소의 사용 목적에 적합한 상태로 유지하는 올바른 기능을 수행한다.



공조 시스템의 원리

자동차 공조 시스템의 냉방은 냉장고와 비슷한 방식을 사용하는데, 증발 기능을 가진 증발기(Evaporator), 압축을 해주는 컴프레서, 응축하는 콘덴서가 에어컨 냉매를 압축->응축->팽창->증발의 과정을 거쳐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오늘날 자동차 공조 시스템은 지능형 온도 시스템(Advanced Climate Control)으로 발전되면서, 냉난방 기능뿐만 아니라 공기 순환을 통해 운전자에게 쾌적한 실내 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제 기능을 하고 있다. 



이렇게 A/C는 단순히 에어컨 작동의 역할을 지칭하는 것이 아니라 에어 컴프레셔를 작동하게 하는 버튼인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에어컨을 사용할 때에는 필수적으로 전원을 켜야 하는 것은 맞다. 하지만 히터 사용시에는 어떻게 해야 할까.



A/C 버튼, 제습 효과 볼 수 있어

에어 컴프레셔는 기본적으로 제습 기능도 지원하기 때문에, 온도를 높게 하고 A/C 버튼을 누르게 되면 습기가 제거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특히 겨울철 외부와 내부 온도 차이가 심할 때 내부 유리에 김 서림이 발생한다. 이때 김 서림 제거 버튼을 누르면 운전자가 별도의 조작을 하지 않아도 자동으로 A/C 전원이 켜지는데, 같은 이유 때문이다.



쾌적한 실내 환경 유지에 도움을 주기도

또 이 시스템은 내부의 안 좋은 냄새나 습한 공기를 정화하기 때문에 겨울철에 쾌적한 운전을 돕기도 한다. 운전 중 히터로 인해 답답함이 느껴진다면 잠시 창문을 열어 환기를 시키거나, A/C 버튼을 눌러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