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능 오프로더의 최강자, 메르세데스-AMG G63 공개

메르세데스-AMG가 자사의 간판급 고성능 오프로더인 G63을 공개했다. 신형 G63은 더욱 커진 차체에 작지만 강력해진 파워트레인이 적용되고, 각종 규제에 대응하는 변화를 가지면서도 전통적인 모습을 지켜냈다.

 



요즘 다른 AMG 모델의 그릴에 수직형 디자인이 자주 활용되는데 신형 G63에도 마찬가지로 수직형 그릴이 적용됐다. 그릴 중앙에 위치한 앰블럼은 레이더, 센서 등이 내장돼 막혀있고, 그릴 우측으로는 AMG로고가 부착됐다. 그릴의 전체적인 형상도 완전히 정사각형이 아니라, 아래쪽이 더 넓은 메르세데스-벤츠의 신형 디자인이 G63에 적합하게 녹아 들었다. 범퍼 하단부는 공기흡입구를 크게 뚫었고, 모델에 따라 범퍼가 추가되기도 한다.

 


측면에서는 V8 바이터보라는 앰블럼과 AMG 전용휠, AMG가 선명하게 박힌 캘리퍼 등이 고성능 모델임을 나타낸다. 사이드미러는 G63과 어울리지 않게 세단에서 빌려온 듯 보이지만, 다른 부분들은 모두 기존의 G63과 크게 달라 보이지 않을 정도로 전통적인 스타일을 고집하고 있다.

 


전체적으로 범퍼 하단까지 바디컬러를 통일시켜 깔끔한 모습이 돋보인다. 테일램프는 LED로 바뀌었지만, 사실 큰 차이는 없다. 범퍼 하단이 다소 허전한데, 머플러 팁이 측면으로 빠져있어서 후면에서는 별달리 특별한 특징들이 없이 깔끔하다. 또 차폭이 약간 넓어지고, 범퍼가 두툼해지면서 후면부에서 느껴지는 안정감은 다소 향상됐다.

 


G클래스 중 가장 비싼 모델답게 실내는 가장 화려하다. 탄소섬유과 크롬, 가죽등으로 뒤덮은 실내는 고급세단과 다르지 않다. 심지어 두툼하고도 화려한 D컷 스티어링 휠도 S63과 똑같고, 12.3인치의 듀얼 디스플레이가 배치된 덕분에 오프로더라는 생각을 자꾸만 잊게 한다.




오프로더임에도 시트도 고급세단 같다. 사이드 볼스터가 충분히 두툼해졌고, 뒷좌석도 각도가 기존보다 더 많이 넘어가서 편안한 시트포지션을 확보할 수 있다. 시트와 도에는 모두 퀼팅무늬가 적용되기도 했다. 그야말로 작정하고 만든 고급 오프로더다.

 



4리터 V8 바이터보 엔진은 AMG 시프트 9단 자동변속기와 맞물린다. 기존 5.5리터 V8바이터보 엔진에 비해서 배기량이 크게 감소했지만, 최고출력은 585마력으로 스포츠카와 비교될만한 수준이고, 트럭만큼 묵직한 86.7kg.m의 최대토크를 쏟아낸다. 게다가 9단 자동변속기와 조화로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단 4.5초면 충분하다. 최고속도는 AMG 드라이버 패키지를 선택하면 220km/h에서 240km/h까지 높일 수 있지만, 그 이상은 안전상 제한된다.

 



사륜구동시스템은 앞뒤 모두 40~60%까지 구동력을 배분할 수 있고, 다양한 주행모드도 지원한다. 오프로드 모드에서는 모래, 트레일, 락 등이 있고, 다이내믹 셀렉트로는 컴포트, 스포츠, 인디비주얼 등 5가지를 제공한다. 또 이런 주행모드에 따라 스티어링 휠이나 서스펜션만 변화를 갖는 것이 아니라, 배기음도 크게 달라져 운전의 재미를 더한다.


댓글(0) 트랙백(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