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항마 없는 기아 카니발 F/L, 최대 145만 원 인상

기아자동차의 카니발이 부분변경 모델로 출시되면서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최소 20만 원에서 최대 145만 원, 평균 70만 원씩 가격이 올랐다.



가장 기본이 되는 2.2 디젤 11인승 디럭스 트림은 125만 원, 프레스티지 트림은 110만 원이 올랐으며, 기존의 럭셔리와 노블레스 트림은 삭제됐다. 기존 가격은 디럭스와 프레스티지 트림 각각 2,775만 원, 3,280만 원이었는데, 이번에 부분변경을 통해 인상되면서 2,880만 원, 3,390만 원으로 책정됐다.


2.2 디젤 9인승은 기존과 같은 트림으로 운영되며, 럭셔리 트림은 3,045만 원에서 105만 원 인상된 3,150만 원, 프레스티지 트림은 3,380만 원에서 90만 원 인상된 3,470만 원이 됐다. 노블레스 트림은 3,725만 원에서 95만 원 올라 3,820만 원, 노블레스 스페셜 트림은 비교적 적은 35만 원이 인상되는 것에 그치며 3,920만 원에 판매된다.



2.2 디젤 7인승 리무진 모델의 기본 트림이었던 매직 스페이스 트림은 삭제되었고, VIP 트림은 2,595만 원에서 3,740만 원으로 145만 원, 프레지던트 트림은 2,970만 원에서 140만 원이 올라 4천만 원이 넘는 4,110만 원으로 책정됐다.


3.3 가솔린 9인승 노블레스 트림은 비교적 적은 20만 원이 인상되는 것에 그치며 3,600만 원, 리무진 프레지던트 트림은 70만 원이 올라 3,860만 원에 판매된다. 노블레스 스페셜 트림은 새롭게 추가됐는데, 가격은 3,690만 원으로 노블레스보다 90만 원이 더 비싸다.



가격이 인상된 이유는 기본적으로 6단 자동변속기에서 8단 자동변속기를 장착하게 되면서 발생했다. 6단 자동변속기와 8단 자동변속기는 원가에서부터 큰 차이가 벌어지기 때문에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




또한 전 트림에 기본으로 후방카메라와 스마트키를 기본으로 적용해서 가격 상승이 또 발생할 수 없었고, 그 결과 기본 트림은 기본 사양 강화로 인해 가격이 125만 원이나 오르게 됐다. 이외의 트림은 기존에 없던 풀 LED 헤드램프가 적용되고, 편의사양이 추가되면서 가격이 인상에 영향을 미쳤다.


한편, 국산 미니밴 중에서는 유일한 경쟁 모델이라고 할 수 있는 쌍용 코란도 투리스모는 2,838만 원에서 3,524만 원(샤토 제외)에 판매되고 있으며, 수입차 시장의 인기 미니밴인 토요타 시에나는 5,300만 원에서 5,580만 원에 판매 중이다.


댓글(0) 트랙백(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