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그랜저, 1994년부터 무려 24년 동안 가격 동결?

현대자동차의 인기모델인 그랜저의 판매가격이 커뮤니티를 통해 새삼 주목을 받고 있다. 1994년에 판매되었던 그랜저 가격이 24년이 지난 현 시점과 비교해도 비슷해서다.


현재 판매되고 있는 2.4 가솔린은 3,105만 원에서 3,400만 원, 3.0 가솔린은 3,595만 원에서 3,900만 원, 3,3 가솔린은 4,330만 원에 책정되어 있다. 대부분 3천만 원대에 구입이 가능하며, 주력 모델도 3천만 원 중, 후반이다. 


그러나 1994년 2세대 그랜저의 가격은 2.0 가솔린이 1,850만 원부터 2,250만 원, 2.0 가솔린은 2,490만 원, 3.0 가솔린은 2,590만 원에서 3,490만 원, 3.5 가솔린은 4,150만 원에서 4,380만 원으로 책정되었다. 엔진을 일대일로 비교해서 가격을 비교하면 현행모델보다는 대략 1천만 원정도 저렴했는데, 3.0 가솔린의 가격은 예나 지금이나 3,500만 원 정도로 판매되고 있다.




구체적으로 보면 2.0 가솔린은 전부 수동변속기가 기본이었다. 현재 판매되고 있는 그랜저나 쏘나타와 비교해서도 나은 게 없고, 4단 자동변속기도 180만 원짜리 옵션이다. 2.4 가솔린 정도는 되어야 자동변속기가 기본이고, 시트가 좋아지고, 에어백을 선택옵션으로 추가할 수 있었다.


당시에도 배기량이 3,000cc는 넘어야 6기통으로 바뀌었기 때문에 고급스러운 옵션은 모두 3.0 가솔린 이상에 적용됐다. 예를 들면 에어백이나 무선도어 잠금 장치, 파워 스티어링, 천연 가죽시트, 앞좌석 전동시트, 뒷좌석 열선시트, 뒷좌석 리모컨 스위치 등이 그렇다. 심지어 금도금 앰블럼도 적용되고, ECM 룸미러 등 당시에는 보기 힘든 옵션들이 이미 그랜저에는 많이 적용됐었다.



1994년 당시에는 그랜저가 현대차의 기함이었기 때문에 지금은 볼 수 없는 3.5 가솔린도 있었다. 물론 지금은 3.3 가솔린이 당시 3.5 가솔린의 역할을 하고 있다. 3.5 가솔린의 가격은 4,250만 원으로 24년이 지난 현재 판매하고 있는 3.3 가솔린과 비교해서 80만 원밖에 차이가 안 난다. 옵션으로는 가벼운 회색 계열의 천연 고급 가죽시트, 우레탄 카페트, 금도금 앰블럼, 조수석 워크인 스위치, 파워트렁크 등으로 당대 최고급 세단답게 매우 화려했다. 


특히 우레탄 카페트, 스티어링 휠 가죽커버, 금도금 앰블럼 등의 옵션은 이제 더 이상 보기 힘들게 되었고, 동승석 워크인 스위치나 파워 트렁크, 1열 전동시트는 대중화가 많이 된 편이지만, 여전히 고급트림에만 적용되고 있다. 이외에도 전자 제어 서스펜션이 적용되었으며, 국산차 최초로 운전석 에어백과 사이드 에어백, 전동 접이식 사이드미러와 글래스 안테나, 냉장 쿨박스도 모두 탑재해 당시 그랜저의 존재감은 요즘의 제네시스 EQ900보다 더 대단했다.



댓글(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