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 프리우스 C 국내 출시, 주목할만한 특징은?

토요타 코리아가 14일부터 컴팩트 하이브리드 프리우스 C의 미디어 발표회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나선다고 밝혔다.



프리우스 C는 기존에 국내에서 판매했던 프리우스보다 더욱 컴팩트한 모델로 소형 해치백이라고 보면 이해가 쉽다. 소형 하이브리드 모델이기 때문에 리터당 20km에 육박하는 도심연비를 자랑하며, 유니크한 디자인을 갖추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가격까지 2,400만 원대로 설정해 가격 경쟁력까지 확보했다.



리터당 19.4km의 도심연비

1.5리터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사용하는 프리우스 C의 최고출력은 엔진과 전기모터 각각 72마력, 61마력, 합산 출력 101마력, 최대토크는 합산 11.3kg.m을 발휘한다. 도심연비는 19.4km/l, 고속은 17.7km/l를 기록하며 복합연비는 18.6km/l로 전 구간에서 최고 수준의 연비를 자랑한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84g/km.


다양한 세제혜택

이브리드 차량을 구매했을 때 얻을 수 있는 최대 310만 원의 세금 감면은 기본, 이산화탄소 배출량 84g/km를 실현하며, 정부 보조금 50만 원까지 더해져 최대 360만 원의 구매 혜택을 누릴 수 있다. 구매 이후에도 도심 혼잡 통행료 감면, 공영 주차장 이용료 최대 80% 할인, 하이브리드 메인 배터리 10년 또는 20만 km 무상 보증 등을 받을 수 있다.



9 SRS 에어백

프리우스 C는 소형 하이브리드지만, 에어백은 대형 세단과 같이 9개를 확보했다. 앞 좌석 쿠션 에어백과 운전석 무릎 에어백, 사이드 커튼 에어백 등이 모두 탑재돼 탑승객의 안전성을 보장한다.



유니크한 외관

프리우스 C라는 모델명을 사용하긴 하지만 우리가 기존에 알고 있던 프리우스보다는 조금 더 톡톡 튀는 디자인을 갖고 있다. 라디에이터 그릴이나 후드, 범퍼 디자인들이 모두 다르고, 프리우스의 분위기가 나는 건 전반적인 라인들 정도다.



공간성이 우수한 실내

공간성 또한 프리우스 C의 빼놓을 수 없는 강점이다. 하이브리드 배터리를 뒷좌석 하단에 위치시켜 넉넉한 적재공간을 확보했으며 60:40 또는 전부 폴딩 시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에 맞게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배려하였다.



2,490만 원

가격은 부가세 포함 2,490만 원이다. 현재 토요타 코리아가 판매하는 차종 중 가장 저렴한 모델이고, 수입차 중에서도 꽤 저렴한 축에 속한다. 2,490만 원의 예산이라면 현재로서는 많은 소비자들이 국산 소형 SUV나 준중형급을 선택하는데, 이번에 출시된 프리우스 C가 또 하나의 좋은 선택지가 되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 토요타 자동차 타케무라 노부유키 사장은 “2011년에 첫 출시한 프리우스 C는 지난해까지 전 세계적으로 150만 대 이상의 누적 판매 기록을 가진 토요타 하이브리드의 대표 선수이다. 운전하기 쉽고 즐거운 매력으로 이제는 전 세계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사랑받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앞으로 프리우스 C와 함께 생기발랄한 토요타 하이브리드의 이미지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