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될 수도 있는 제네시스 에센시아, 주목할만한 특징 9가지

현대자동차의 제네시스 브랜드가 지난 3월 29일(현지시각) 열린 ‘2018년 뉴욕 국제 오토쇼’에서 전기차 기반 콘셉트카 ‘에센시아 콘셉트’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이후 제네시스 브랜드의 맨프레드 피츠제럴드 제네시스 총괄은 미국의 한 자동차 전문지를 통해 "에센시아의 양산은 아직 승인 전이지만,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해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에센시아 콘셉트는 제네시스 브랜드가 처음으로 선보이는 전기차 기반의 GT 콘셉트카로, 제네시스 디자인 철학인 동적인 우아함(Athletic Elegance)을 세련되게 재해석한 디자인이 적용한 것이 특징이며, 향후 제네시스 차량에 적용될 미래 기술력의 비전을 보여주는 차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전통 GT 디자인

차체 앞에 길게 자리한 보닛에서부터 시작하여, 운전석을 기점으로 트렁크 쪽으로 넘어갈수록 가파르게 아래쪽으로 꺾여 흐르는 선을 만들어 고성능 GT 스포츠카의 매력적인 모습을 담아냈다. 전면부는 제네시스 고유의 크레스트 그릴에 더해 F1 차량들에서 볼 수 있는 노스콘 스타일의 디자인이 적용됐으며, 어드밴스드 탄소 섬유 섀시로 만들어 안이 보이는 후드를 적용하여 제네시스만의 독창성을 선보인다.




쿼드램프

전면부에 위치한 직선형 헤드램프는 각각 4개의 LED로 구성되어 프런트 휠 뒤편까지 이어져 에센시아 콘셉트만의 특별한 감성을 나타내고 강인한 인상을 심어준다. 리어 램프 역시 헤드 램프와 마찬가지로 직선형 쿼드램프가 적용된다.



파라볼릭 라인

측면부에서는 제네시스 사이드 캐릭터 라인의 특징 가운데 하나인 파라볼릭 라인이 리어 휠까지 이어져 차량의 고급스러운 볼륨감을 더해주고 있다. 파라볼릭 라인은 기존의 캐릭터 라인들과는 다르게 날을 세운 디자인이 아니라 볼륨감을 풍부하게 하기 위해서 곡선형으로 부드럽게 처리되었으며, 동적인 우아함의 핵심적 요소다.



버터플라이 도어

제네시스 콘셉트카에서는 처음으로 버터플라이 도어 개폐 방식을 적용했다. 보통 슈퍼카들에서 활용하는 도어 디자인이기 때문에 개방 시에도 멋지지만, 차량의 탑승 및 하차 시 걸림이 없도록 디자인 되어실용적이기도 하다.



 

제네시스 디자인 총괄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은 “이번에 공개한 에센시아 콘셉트는 전기차 기반의 GT 차량에 대한 제네시스의 비전을 보여줌과 동시에 제네시스 디자인 철학인 동적인 우아함(Athletic Elegance)과 제네시스의 디자인 DNA를 담고 있다”라며 “특히 GT 타입의 차량은 제네시스가 고급 자동차 브랜드로서 럭셔리카 고객의 기대에 부합하는 기술력을 보여줄 수 있고, 제네시스의 미래 디자인 DNA를 정립하는 데에도 좋은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AI 및 커넥티비티 기술

인공지능 기술을 적극 도입함과 동시에 운전자와 자동차, 교통 인프라 등 차량 운행과 관련된 모든 요소들을 연결한 환경을 제공한다. 이러한 통신 기술을 통해 교통 체증 및 위험 상황을 피해갈 수 있는 최적의 경로 설정을 해 주기도 하고, 운전자 성향 분석을 통해 주행 특성, 시트 포지션, 엔진 사운드와 같은 것들이 자동으로 설정되어 운전의 즐거움을 극대화하는 기능도 수행한다.



스마트제어

운전자가 집의 냉난방, 조명, 출입 시스템 등을 차량 내에서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는 스마트 홈 시스템을 적용했다. 자동차가 단순히 이동수단이 아니라, 자동차 내의 스마트 기기를 활용해 운전자의 일상생활에 자연스럽게 연결되도록 했다.



생체인식

아직까지는 스마트키가 있어야 차량의 문을 열 수 있다. 물론 현대 블루링크 같은 기능을 사용하면 스마트폰으로도 문을 열 수 있지만, 둘 다 문을 열 때는 도구가 필요하다. 하지만 제네시스 에센시아는 조금 더 진보적이다. B필러에 센서 인식이 가능한 시스템을 탑재하여 운전자의 지문 및 안면과 같은 생체 인식을 통해 자동차 문을 개폐할 수 있는 기술이 적용돼 편리하게 차량에 탑승할 수 있다.



음성인식 기반 기술

제네시스 인텔리전스 어시스턴트 기능을 통해 운전자가 자동차와 양방향 대화를 가능하게 하는 기술을 소개하며, 음성만으로도 차량의 전체 기능을 제어할 수 있는 비전을 제시한다. 덕분에 차량 내부에 버튼들이 모두 사라졌으며, 주행 중 버튼을 조작하다가 전방부주의로 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위험한 상황도 현저히 감소시켜준다.



첨단 소재

에센시아 콘셉트의 차체는 반짝이는 입자들이 깊은 인상을 주는 스타더스트 그레이 메탈릭 컬러의 탄소섬유로 이루어진다. 운전석에 탄소 섬유를 겹겹이 배치해 3D 효과를 주는 8인치 와이드 스크린 디스플레이가 장착되고, 쉐브론 퀼팅 마감된 가죽시트와 벨벳 소재로 마감된 센터콘솔 등으로 클래식하면서도 개성 있는 실내 분위기를 만든다.


제네시스 사업부 맨프레드 피츠제럴드 전무는 “제네시스는 고급 자동차 브랜드로서 모두가 열망하고 선망하는 차를 선보임으로써 사람들의 삶에 활력과 영감을 불어 넣어주고자 한다”라며 “이에 기술적으로도 우수할 뿐 아니라, 일상생활에서 누리는 모든 것들을 자동차 안에서도 불편함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미래형 커넥티비티 기술을 탑재한 전기차 기반 GT 에센시아 콘셉트를 선보이게 돼 기쁘다”라고 차량의 개발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한편, 제네시스는 이번 뉴욕 모터쇼에서 G70를 미국 최초로 공개해 G80, G80 스포츠, G90(국내명 EQ900)로 이어지는 풀 라인업을 구축하게 됐다.

댓글(0) 트랙백(0)

티스토리 툴바